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개호 위원장, 한동 수출 지연 문제 농식품부 대책 마련 촉구

최종수정 2020.10.23 17:25 기사입력 2020.10.23 17:25

댓글쓰기

이개호 위원장, 한동 수출 지연 문제 농식품부 대책 마련 촉구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이개호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더불어민주당·담양함평영광장성)이 23일 국정감사에서 농업마이스터 제도 부진 및 지자체 추진 한돈 생축 홍콩 수출 지연문제를 지적하고 농식품부의 적극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후계농 육성을 목적으로 전문농업경영인 농업마이스터는 농식품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제도다.

지난 2013년 103명으로 시작해 현재는 5개 농업분야 35개 품목에 224명이 지정돼 있다.


그러나 관련 교육지원 예산은 지난 2014년 3억원에서 올해까지 계속 제자리에 머물러 있어 현장 수요대비 20%에 그치고 있다.


관련 인력을 활용한 효율적인 교육 시스템의 부족으로 컨설팅 정도의 기초교육 수준에 머무르고 있는 실정이다.

이 위원장은 “농업마이스터제도가 예산부족 및 관련 인력에 대한 효율적 활용이 이뤄지지 않아 당초 목적달성을 위한 현장농업교육·컨설팅·멘토링·교육 사업 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면서 “청년일자리 창업농 및 귀농귀촌인의 조기정착을 위해 국가가 검증한 농업전문가의 도움이 필수적인 만큼 농식품부에서는 관련 예산 확대 및 효율적 활용방안 연구를 통해 농업마이스터제도가 보다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또 “현재 지자체 차원에서 ‘돼지 생축 홍콩 수출’을 추진하고 있는 중으로 수출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농식품부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나 홍콩측에서 요구하는 수출 관련 자료에 대한 농식품부의 처리가 지연되고 있어 한돈 수출 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며 “우리 돼지생축 수출은 국내 양돈산업의 위상을 높이고 발전에 기여할 중요한 일인만큼 농식품부에서는 홍콩 측에서 요구하는 자료를 신속히 처리해 조속히 수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