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독감백신접종 중단에 "전문가의 영역...정치권 신중해야"

최종수정 2020.10.23 11:15 기사입력 2020.10.23 11:1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중단에 '사실 확인이 우선' 이라는 입장을 확인했다. 국민의힘은 독감백신접종 중단을 주장하며 여야 공방이 오갔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전문가의 영역에 속하는 문제 앞에서 정치권은 신중해야 한다"며 독감백신접종 중단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 대표는 "예방백신이 독감으로 희생될수 있는 수많은 목숨을 구했다는 것은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이라고 말했다.

사실관계가 우선이라는 입장도 재차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정부는 백신 접종자의 사망원인, 백신 제품의 이상유무 등을 신속히 밝혀내 국민의 의구심을 없애드리길 바란다. 그 과정에서 국민께 알려드릴 정보가 있다면 모두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일 코로나 감염증 치료제 개발 업체인 GC녹십자를 찾은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아직 진상이 드러나지 않았으니 신중하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독감 백신 대책과 관련한 당·정 논의가 이뤄지고 있나'라는 질문에도 "아직 없다"며 "진상을 먼저 파악해야 한다"고 답했다.


복지위 국정감사에선 이를 두고 여야 공방이 오갔다. 국민의힘 간사인 강기윤 의원은 전일 국회에서 열린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독감백신이 상온에 노출되고 부유물이 생기고 이제 국민의 목숨을 앗아갔다"며 "저는 처음부터 전량 폐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부의 고집과 아직이 결국 이 사태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사망 원인이 백신의 원료가 되는 유정란의 톡신(독성물질)이나 균이 쇼크를 발생시킬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강 의원을 비롯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정부는 우선 독감백신을 전수조사하고 접종중단까지 검토해야 할것"이라고 촉구했다.

복지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백신접종을 계속해야 한다고 맞섰다. 복지위 소속 권칠승 민주당 의원은 "만약 접종 사업을 중단한다면 더 많은 문제를 이야기할것이 분명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강병원 민주당 의원도 "사망자들의 접종간 공통점이 없지 않나"라며 "백신은 70년 가까이 수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했다"며 과학적으로 인과관계가 증명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야 공방 와중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잇따른 사망신고에 오후 3시40분께 조기퇴장했다. 한편 이날 오전 0시기준 독감백신접종 후 사망신고 사례는 32건에 달했다. 이는 전일 20명 기준 12명 증가산 것이며, 첫 사망자는 지난 16일 발생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