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상락 창원시의원, “‘창원교도소 이전’ 행정력 집중 할 때” 강조

최종수정 2020.09.24 17:30 기사입력 2020.09.24 17:30

댓글쓰기

진 의원 “교소도 이전 주민설명회 조차도 없이 밀어붙이기” 질타

진상락 창원시의원.(사진=창원시의회)

진상락 창원시의원.(사진=창원시의회)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황최현주 기자] 창원시의회 진상락 의원(국민의힘)이 창원교도소 이전에 창원시가 전 행정력을 집중할 때임을 강조하며 조속한 이전을 당부하는 5분 발언을 24일 진행했다.


이날 열린 3차 본회의를 통해 진 의원은 창원교도소 이전은 마산 내서 주민들이 숙원으로, 2004년 구 마산시와 법무부가 창원교도소 이전 합의 각서를 체결한 후 시와 법무부가 교도소 이전에 대해 협의하면서 마산회원구 회성동 일대가 새로운 도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마산교소도는 1961년 개설된 후 창원시가 통합됨에 따라 2010년 8월 창원교도소로 명칭이 변경됐다. 시가 통합되기 전부터 교도소 이전이 지속해서 요구되고, 추진해왔으나 예정부지인 마산 평성리 일대 환경을 두고 환경부와의 협의가 지연되면서 장기적으로 사업 추진 난항에 봉착돼 있었다.


이와 관련해 국토교통부는 개발제한구역 환경 평가 등급이 높은 지역에 교정시설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윤한홍 국회의원과 창원시에 통보한 바 있다.


진 의원에 따르면 이후 토지 보상비와 실시설계비 85억6000만원의 국비가 마련됐고, 총사업비 1291억원 중 올해 공사비 120억원이 확정돼 전액 국비 예산이 투입되는 교정시설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내서읍 평성리 일대에 2023년 준공될 수 있도록 시가 전 행정력을 집중해야 할 시기에 국가사업이라는 점과 이전 대상 주민들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는 이유로 시가 ‘나 몰라라’는 반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진 의원은 “내서읍 평성과 안성, 안곡 주민들은 교도소 이전에 대한 사전 주민설명회도 없이 시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행정에 분노한다”며 “허성무 시장은 회원구의 오랜 사업이 제자리걸음이 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황최현주 기자 hhj25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