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강제징용, 최적의 해법 찾아보자" 日스가 총리와 첫 통화

최종수정 2020.09.24 14:36 기사입력 2020.09.24 14:36

댓글쓰기

文 "가까운 친구이자 평화 번영의 동반자"
스가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해가길 희망"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게 "강제징용과 관련해 양국 입장 차이가 있는건 사실"이라면서도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가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0여분간 진행된 스가 총리와의 첫 통화에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한일 정상의 통화는 지난해 12월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전 총리의 통화 이후 9개월만이다. 양 정상은 한일 갈등의 핵심사안이 되고 있는 강제 징용 문제 등과 관련해 대화를 통한 해결 의지를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의 취임을 계기로 강제징용 등 양국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 노력을 새 마음가짐으로 가속하자"고 했고, 이에 스가 총리 역시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독려하기로 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양 정상은 한일 간 기업인 등 필수인력에 대한 특별입국절차가 합의를 앞두고 있는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특별입국절차가 양국 간 인적 교류 재개의 물꼬를 트는 계기이자 양국관계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가 제99대 일본 총리로 취임한 것을 축하하면서 "한일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야할 동반자"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스가 총리는 "한일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들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해나가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또한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위한 양국간 긴밀한 협력도 다짐했다.


스가 총리는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한국측의 지원에 감사하다"고 문 대통령에게 말하면서 계속적 관심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일본측의 관련 노력을 지지하고 지원해가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오늘 허심탄회하게 의견교환을 할 수 있었다"고 했으며, 스가 총리도 "솔직한 의견교환이 반갑다"고 인사하면서 두 정상은 통화를 마무리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