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광비행·화물확대…코로나19 속 아시아나 수익성 확보 총력

최종수정 2020.09.24 11:15 기사입력 2020.09.24 11:15

댓글쓰기

인천→강릉·부산·제주→인천 '관광비행' 내달 첫 선
A350-900 1기 화물기 개조, 화물공급 확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아시아나항공 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고육책 마련에 한창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10월 24~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운항 중단된 A380 항공기를 활용한 특별관광상품을 일반인을 대상으로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하늘 위 호텔'로 불리는 A380 항공기는 그간 국내선 항공편에는 투입되지 않던 기종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로 운항이 중단된 해당 항공기를 이번 특별관광상품에 투입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을 이륙, 강릉, 포항, 김해, 제주상공을 비행한 뒤 오후 1시20분 인천국제공항으로 복귀하는 일정으로 운영된다. 판매가격은 비즈니스 스위트석 30만5000원, 비즈니스석 25만5000원, 이코노미석 20만5000원이다.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의 경우 코로나19 관련 방역 지침을 준수, 승객간 일정 간격을 두고 배치해 실제 가용 좌석 수 보다 185석 축소된 310석만 운영할 예정이다.


탑승객 전원에겐 기내식과 어매니티 키트, 국내선 50% 할인쿠폰 및 기내면세품 할인쿠폰이 제공되며,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도 함께 서비스된다. 마일리지 역시 적립할 수 있다.(552~828마일) 이번 특별관광상품은 이날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 가능하다.


이와 별도로 아시아나항공은 항공화물 사업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자사가 보유한 여객기 A350-900 1대를 화물 전용기로 개조, 이날 인천~미국 로스앤젤레스(LA) 노선에 투입했다. 개조된 A350-900은 좌석 283석을 탈거해 편당 총 23t의 화물을 수송할 수 있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의 전체 화물기 공급능력도 1152t에서 1175t으로 늘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부터 인천~호찌민 노선 등 수요가 풍부한 노선을 중심으로 화물수송을 이어나간단 구상이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