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정원오 성동구청장 “K-방역 숨은 영웅, 필수노동자 헌신과 공헌에 화답할 차례”

최종수정 2020.09.24 14:28 기사입력 2020.09.24 07:15

댓글쓰기


전국 최초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 조례’로 필수노동자들의 삶과 지원 필요성 조명...필수노동자 실태 조사 진행 중 위원회 심의 및 결정 거쳐 정책 집행 예정...국회 입법 통한 제도개선 위해 관심있는 의원들에게 법률 제정도 제안

[인터뷰]정원오 성동구청장 “K-방역 숨은 영웅, 필수노동자 헌신과 공헌에 화답할 차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우리 사회에 없으면 안 될 필수노동자에 대한 특별한 존중과 지원을 위해 성동구가 첫 발을 뗍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전국 최초로 제정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 조례' 취지를 이같이 설명했다. 정 구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후 필수노동자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고 고민이 시작됐다"며 "외국에서는 에센셜 워커나 키워커(key-worker)라는 명칭으로 이미 움직임이 있었지만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그 개념조차 생소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에 성동구는 외국 사례 등 자료를 수집ㆍ분석하며 조례 제정에 앞장섰다. 지난 10일 공포된 구의 조례는 코로나19 시기에 우리의 일상과 사회 기능을 유지하는 노동자가 누구인지, 이들에 대한 지원과 보호 대책이 시급하다는 데 화두를 던진 전국 최초의 사례로 의미가 크다.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은 '필수노동자를 최초로 호명한 성동구 조례는 의미 있는 모범사례'라는 환영 성명을 내기도 했다.


구는 조례에서 의료ㆍ돌봄ㆍ보육ㆍ물류ㆍ운송 등 재난시에도 사회기능 유지, 국민의 생명 및 안전과 재산 보호 등을 위해 대면 업무를 지속해야하는 업종 종사자를 필수노동자로 규정했다. 정 구청장은 "필수노동자 지원은 기초-광역-중앙정부 차원의 역할분담이 필요하다"면서 "기초는 보육ㆍ돌봄ㆍ마을버스ㆍ청소 등 노동자, 광역에서는 시내버스ㆍ대형병원 등 업무 종사자, 물류 등 기간산업은 중앙정부 차원에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성동구는 조례가 규정한 내용에 따라 필수노동자 총괄 지원계획 수립을 위한 부서별 실태조사를 시작했다. 필수업종 종사자의 종류, 사업장 및 종사자 현황, 월 급여 수준 등 근무여건 등을 파악 중이다. 성동구 필수노동자 지원 위원회도 구성된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과 함께 재난 발생 시 안전장비 우선 지급, 안전교육, 심리상담과 건강관리 등을 지원할 계획이며 위험 수당 지급도 검토 중이다. 정 구청장은 "성동구의 노력은 필수노동자가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일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시작일 뿐 광역지자체와 정부 그리고 모든 국민의 관심과 응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