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아파트 생활문제 함께 푼다

최종수정 2020.09.23 07:05 기사입력 2020.09.23 07:05

댓글쓰기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참여단지 선정…총 8000만 원 사업비 확보

2019년 같이살림 프로젝트 주민참여 회의

2019년 같이살림 프로젝트 주민참여 회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서울시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에 신규로 참여하게 될 공동주택으로 문래롯데캐슬아파트와 신길우성1차아파트 등 총 2개 단지를 선정했다.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이하 같이살림)’는 아파트, 빌라와 같은 공동주택 입주민들이 생활하면서 겪는 단지 내 불편 요소와 문제점을 발견, 소통과 협의를 통해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한 공동체 활성화 목적의 프로젝트이다.

아울러 주민 자조모임, 기업 설립 등 수익창출이 가능하고 지속가능한 경제공동체 모델 구축에 궁극적 목표를 둔다.


구는 지난 8월 서울시의 같이살림 프로젝트 공모에 선정돼 총 8000만원의 사업비를 교부받았고, 신길우성1차아파트의 ‘싹쓸이 청소공동체’ 사업과 문래동 자이아파트의 ‘모두가 행복한 마을만들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참여 주민들의 사전 이해와 원활한 협조를 이끌어내기 위해 영등포사회적경제네트워크 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김정열)을 중간지원 조직으로 해 한국미술심리상담사 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권려원) 등 지역 내 사회적경제기업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행 운영한다.

프로그램은 주로 ▲사회적경제의 이해 ▲주민 모임 육성 및 활성화 ▲사업실행 구조화 등 사회적경제와 공동체 가치를 담은 내용으로 꾸려진다.


신길우성1차아파트의 ‘싹쓸이 청소공동체’ 사업은 미세먼지 등 기후악화와 4차선 도로 인근이라는 주변입지에서 착안, 베란다 창문 청소를 중점적으로 실시하는 청소공동체 사업을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위생, 방역에 대한 입주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관련 프로그램도 함께 발굴해 진행할 예정이다.


문래롯데캐슬아파트의 ‘모두가 행복한 마을만들기’ 사업은 젊은 맞벌이 부부와 청년세대 구성원이 많은 환경을 반영, 주민공동시설 활용한 장터, 아이놀이터, 정원만들기 등 이웃간 소통을 활성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 위주의 사업을 운영한다.


지난 해에도 구는 양평현대6차아파트, 영등포아트자이 2개 공동주택에서 같이살림 사업을 진행했다. 영등포사회적경제네트워크 사회적협동조합을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경제기업들과 협력, 여러 차례의 논의와 협의를 거쳤고, 해당 단지별 특색을 고려한 프로젝트를 운영한 바 있다.


양평현대6차아파트는 주변에 초등학교가 위치한 것과 어르신 입주민이 많은 특색을 반영해 헬스케어, 김장행사, 야시장 등 다양한 세대가 어울려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영등포아트자이 단지에는 젊은 세대가 많이 입주하고 있어 여름학교, 금속공예 등 아동돌봄서비스와 교육 위주의 프로젝트가 꾸려져 주민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1년의 사업기간을 거쳐 양평현대6차아파트와 영등포자이아파트는 ‘아파트 생활공작소 사업’을 통해 공동주택 안에 있는 유휴시설을 발굴, 주민들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사회적경제 방식을 통한 지속가능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한걸음 더 나아가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서울시 가구의 60% 이상이 공동주택에 거주하고 있으나, 주민들의 공동체 의식은 점점 낮아지고 있는 실정”이라며“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가 경제공동체 구축을 통한 단지 내 선순환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