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구 공무원 베트남 일식당 욱일기 내린 사연?

최종수정 2020.09.23 06:48 기사입력 2020.09.23 06:48

댓글쓰기

베트남 모 일식당서 욱일승천기 간판 확인...매니저, 인테리어 업자, 식당 주인에게 문제 제기5일 만에 간판 교체 이끌어…비용도 직접 부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한 지방직 공무원이 베트남 일식당에 설치된 전범기(욱일승천기) 간판을 내려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윤성배(49) 용산국제교류사무소장(사진). 베트남 중부 빈딘성 꾸이년(퀴논)시 현지에서 용산구(구청장 성장현)-퀴논시(시장 응오 황 남) 간 국제협력 사업을 총괄하는 공무원이다.

용산구 공무원 베트남 일식당 욱일기 내린 사연?

윤 소장은 지난 1일 퀴논시에 오픈한 모 일식전문점을 찾았다. 한데 문제가 있었다. 출입구 상단에 욱일기를 닮은 간판(사진)이 설치돼 있었던 것. 윤 소장은 즉시 식당 매니저를 찾아 “간판 디자인이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와 닮아 있으니 디자인을 바꾸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매니저는 “지적에는 공감한다”며 “하지만 외부 인테리어 업자가 공사를 했고 (본인은) 디자인을 바꿀 권한이 없다”고 답했다.


윤 소장은 인테리어 업자와도 직접 통화를 했다. 그러나 해당 업자 역시 “우리는 인터넷으로 일본풍 디자인을 찾다가 눈에 띄는 걸 보고 작업을 했을 뿐”이라며 “베트남에는 이를 금하는 법이 없다”고 교체를 거부했다.


결국 윤 소장은 현지인 도움을 얻기로 했다. 본인 SNS(페이스북)에 간판 사진을 올려 문제를 공론화한 것. 곧 바로 반향이 일었다.

특히 윤 소장이 운영 중인 국제교류사무소 ‘꾸이년 세종학당’ 학생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식당으로 항의전화를 했다.


윤 소장은 이튿날 다시 식당을 찾았다. 주인을 만나 직접 설득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주인은 오히려 “베트남 예법 상 남의 사업에 간섭하는 게 더 문제”라며 “당신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식당 이미지가 나빠졌으니 배상해 달라”고 주장했다.


윤 소장도 지지 않았다. 게시글을 지우고 비용도 직접 낼테니 간판을 바꿔달라고 주인을 재차 설득했다. 결국 주인이 마음을 돌렸다. 3일 뒤 설치된 새 간판에는 문제의 욱광(旭光)이 사라졌고 45도 각도 사선이 배치됐다.


윤 소장은 바뀐 간판을 찍어 다시 페이스북에 올리고 “(주인이) 현명한 결정을 내려줘 고맙다”며 “퀴논에서 가장 유명한 식당이 될 거라 믿는다”고 짧은 소감을 남겼다.


구 관계자는 “간판 교체 후 식당 주인과 인테리어 업자가 몰랐던 사실을 알려줘서 고맙다고 윤 소장에게 인사를 전했다”며 “처음에는 언쟁이 있었지만 지금은 잘 해결이 됐다”고 말했다.


베트남 퀴논시는 최근 뜨고 있는 국제 관광도시다. 서울 용산구와 인연으로 인해 베트남을 대표하는 친한파 도시가 됐다. 퀴논시청에는 1년 365일 태극기가 휘날리고 있으며 올해 초 직항이 놓인 퀴논시 푸캇 공항에는 “어서오십시오. 대한민국 서울 용산구 자매도시 퀴논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한글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베트남 일식당 욱일기 간판 교체 전,후 모습

베트남 일식당 욱일기 간판 교체 전,후 모습



퀴논시는 1965년 베트남전쟁 당시 용산에서 창설된 맹호부대가 주둔했던 곳이다. 하지만 1992년 한·베 국교수립 이후 참전했던 군인들이 도시간 우호교류를 제안, 1996년 용산구의원이던 성장현 구청장이 대표단으로 퀴논을 찾았다. 이후 다양한 교류가 있었고 이를 통해 성 구청장이 2018년 베트남 주석 우호훈장을 받기도 했다.


윤 소장이 이끄는 용산국제교류사무소는 지난 2016년 개관 이래 한국어 강좌(꾸이년 세종학당), 사랑의 집짓기, 유치원 건립, 백내장 치료지원 등 현지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국 기업을 대상으로 한 ‘빈딘성 투자설명회’를 뒤에서 후원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번 전범기 간판 교체는 도시외교사의 쾌거로 기록될 것”이라며 “역사를 바로 세울 수 있도록 구와 공직자들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