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전통시장 특별 방역 점검

최종수정 2020.09.22 21:25 기사입력 2020.09.22 21:25

댓글쓰기

28일까지 전통시장 방역 및 물가 점검…추석맞이 안전한 장보기 환경 조성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전통시장 특별 방역 점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28일까지 지역 내 전통시장의 특별 방역 상황을 살피고 제수용품 물가 점검에 나선다.


이를 위해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21일 전농로터리시장, 22일 경동시장 등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유 구청장은 추석 대목을 앞둔 상황이지만 위축된 소비활동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을 격려, 코로나19 걱정 없는 안전한 장보기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상인들의 마스크 착용 실태 및 방역 상황 등을 꼼꼼히 살폈다.


구와 각 전통시장 상인회도 앞장서 시장 상인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안내하고 방역 물품을 지원하는 등 민·관이 힘을 합쳐 특별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구는 2월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 내 전통시장 20개 소에 ▲마스크 6만 장 ▲마스크목걸이 1500장 ▲손소독제 및 방역기기 ▲소독약품 등 총 2억3천만 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했다.

아울러 희망일자리사업을 통해 채용한 방역대원 23명과 시장 상인회가 조직한 자율방역대원 42명이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전통시장 내 점포를 주 2회 정기 방역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안심하고 장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전통시장 특별 방역 점검에 직접 나서게 됐다”며 “많은 구민들이 전통시장에서 품질 좋은 제수용품을 구매하길 바라며, 이를 통해 움츠러든 시장 경제도 빨리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