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백화점, 추석선물세트 매출 41% 증가

최종수정 2020.09.20 10:09 기사입력 2020.09.20 10:09

댓글쓰기

추석선물세트 객단가 46% 신장, '비대면 명절'로 선물 판매 늘어
'프리미엄 생트러블 세트' 30% 물량 소진, 남파고택 200년 씨간장세트 완판

롯데백화점, 추석선물세트 매출 41% 증가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롯데백화점은 본격적인 추석 선물세트 판매가 시작된 14일부터 17일까지 선물세트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41%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구매 고객 객단가는 46% 신장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고향 방문이 어렵고 비대면 명절이 예상되는 만큼 더 좋은 선물을 하고자 하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는 선물의 수요가 증가한 만큼 중복 선물에 대한 우려도 높아져, 남들과 다른 선물을 찾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 롯데백화점에서 선보인 이색 선물세트인 ‘프리미엄 생트러플 세트’는 이미 30% 이상 물량이 소진됐으며, 고가의 과일로 분류되는 ‘샤인머스캣’이 포함된 선물세트의 경우 전년보다 두배 가량 판매가 늘었다. 또한 롯데백화점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남파고택 200년 씨간장세트는 이틀 만에 완판됐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이색 선물세트를 다양하게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인기 상품의 경우 추가 물량 확보에 힘쓰고 있다. 대표 상품은 올해 처음으로 구성한 안창살·토시살·제비추리·치마살·부채살·살치살 등 6가지 특수 부위가 담긴 ‘한우 특수 부위 세트’ 95만원, 국내산 진귀한 명품 버섯인 상황버섯과 영지버섯, 표고 중 으뜸인 백화고를 엄선하여 구성한 ‘숲속애 명품 버섯 세트’ 20만원, 이탈리아 120년 전통의 명품 올리브 오일 브랜드 ‘로렌조’의 최상급 올리브 오일과 50년간 숙성시킨 발사믹으로 구성한 ‘로렌조 올리브 오일·50년산 발사믹(with 딸기) 세트’ 38만원 이다.


또한, 올해는 2가지 품목 이상 혼합된 콜라보 세트도 강세다.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연관 구매를 고려해 기획한 콜라보 상품으로, 하나의 선물세트로 2개 이상의 선물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롯데백화점은 1~2인 가구의 증가와 소포장 선물세트에 대한 수요를 같이 반영해, 여러 가지 품목이 소량씩 담겨 있는 혼합 세트를 지속적으로 늘려왔다.


올해는 전년보다 콜라보 세트의 물량을 30% 이상 늘리고, 새로 기획한 콜라보 선물 세트도 5품목이나 추가했다. 대표 상품인 ‘횡성한우·와인세트’ (45만원)는 올해 처음으로 선보인 제품으로, 횡성한우 1kg와 키안티 클라시코 와인 2병으로 구성된 상품이다. 롯데백화점 주류 바이어가 한우와 어울리는 와인을 선별하여 특별히 구성한 세트다. 최초 100세트 한정으로 준비하였으나, 고객들의 인기에 힘입어 추가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견과류와 과일이 함께 담긴 견과·과일세트 12만원, 샤인머스캣과 샤인머스캣 품종 100% 로 만든 스위트 화이트 와인으로 구성된 선물 세트는 350세트 한정으로 선보인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