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교계 "만고에 빛나는 대통령 되시라"…文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죠" (종합)

최종수정 2020.09.18 16:35 기사입력 2020.09.18 16:35

댓글쓰기

文대통령, 불교 지도자 청와대 초청 간담회
文 "불교, 천년 연등회도 취소…코로나 방역 협조 감사"
불교계, 적폐청산 부작용 우려도…文 "통합 정치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참석자 대표 인사말 후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 <이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참석자 대표 인사말 후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 <이하 사진=연합뉴스>



"대통령께서 만고에 길이 빛나는 대통령이 되시라" (원행 스님)

"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겠지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불교계가 18일 청와대엑서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국난 극복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불교계의 적극적인 방역 협조에 사의를 표했다.

◆文 "불교계 방역 협조 감사…코로나 극복 희망의 등불 밝혀"

불교계는 문 대통령에게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자는 취지로, 조계종 종정인 진제 대선사가 쓴 '만고휘연'(萬古徽然) 친필 휘호를 전달했다. 이는 '무한 세월 동안 영원히 광명하다'는 뜻이다.


이 과정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인 원행 스님은 문 대통령에게 "대통령께서 만고에 길이 빛나는 대통령이 되시라"는 뜻이라고 설명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겠지요"라고 화답했다.


이날 불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문 대통령은 "불교계는 코로나 초기부터 앞장서 방역을 실천해 주셨다"며 "법회를 비롯한 모든 행사를 중단했고, 사찰의 산문을 닫는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셨다"고 평가했다.

이어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까지 뒤로 미루고, 코로나 극복을 위한 기도를 진행해 주셨다"며 "5월에서는 천년 넘게 이어온 연등회 마저 전격적으로 취소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화합과 평화의 연등행렬은 볼 수 없었지만, 어려움을 나누면 반드시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의 등불을 밝혀주셨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를 대표해 인사말을 한 원행 스님은 "우직한 사람이 한 우물을 파서 크게 성공한다는 우공이산이라는 말이 있다"며 "이런 때 대통령과 사회 지도자, 불교계가 대중에게 더 낮은 자세로 보살행을 실천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모두가 하나의 생명 공동체로 연결돼 있다는 '인드라망' 사상을 거론한 뒤 "세계 평화와 국민 안녕과 건강, 코로나 종식 그날까지 불보살님께 기도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합장했다.


불교계 "만고에 빛나는 대통령 되시라"…文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죠" (종합)


◆불교계, 적페청산 부작용 우려도…文 "통합의 정치로 나아갈 것"

이날 불교계는 문 대통령에게 과도한 적폐 청산 기조에 대한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스님은 "적폐청산을 좋게 생각하는 국민도 많지만, 부담스럽다고 생각하는 국민들도 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불교계에도 파사현정(破邪顯正·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냄)의 정신이 있는만큼, 적폐청산 자체를 불교계도 반대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갈등과 분열이 염려돼서 국민 통합 조치가 이뤄지길 바라는 말씀이 아니신가 한다"며 "그런 방향으로 협치, 통합된 정치를 위해 나아가려 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적 갈등이 방역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에서 갈등이 증폭되다 보니 방역조차 정치화됐다"며 "방역에는 그야말로 온국민이 혼연일치가 돼야하는데, 일각에서는 방역협조를 거부한다던지 왜곡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는 기본적으로 정치갈등이 이어져서 일어난 현상"이라며 "하지만 통합은 절실한 과제다. 통합을 위해 불교계도 역할을 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불교계 "만고에 빛나는 대통령 되시라"…文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죠" (종합)


◆文대통령 "만남의 희망 포기 않으면 반드시 통일의 길로 갈 것"(종합)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하루 앞두고 열린 이번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도 거듭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내일은 9·19 평양 공동선언 2주년이 되는 날"이라면서 "2018년 저는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평화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8000만 우리 민족과 전세계에 선언했다"고 했다.


이어 "불교계는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한반도 평화 안정 기원하는 법회를 열어줬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평화 통일을 염원하는 기도를 해줬다"며 불교계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함께 동행해온 것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불교는 1700년간 이땅의 고난을 이겨내는 힘이 됐다"며 "호국과 독립, 민주와 평화의 길을 가는 국민들 곁에 언제가 불교가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 교류의 길을 열고, 한반도 평화의 길을 앞당기는 데 불교계가 항상 함께 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불교계 "만고에 빛나는 대통령 되시라"…文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죠" (종합)


이날 간담회에는 원행스님,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홍파스님,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스님 등 불교계 지도자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불교 지도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하는 것은 지난해 7월에 이어 취임 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0일에는 천주교 지도자들을, 같은 달 개신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의견을 나눈 바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