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민국 중공업의 힘'…文 대통령, 두산重 방문 친환경에너지 혁신 격려

최종수정 2020.09.17 17:09 기사입력 2020.09.17 17:09

댓글쓰기

경남 창원 뉴딜 스마트 그린 산단 행사 후 공장 방문
가스터빈 블레이드에 '대한민국 중공업의 힘!' 서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경상남도 창원에서 '한국형 뉴딜 스마트 그린 산단’ 행사 참석을 마친 뒤 두산중공업 창원 공장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경수 경상남도 도지사,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과 발전자회사 사장,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김준섭 진영TBX 사장을 비롯한 협력사 대표 등이 함께했다.

그린뉴딜에 발맞춰 친환경 에너지 분야 육성에 힘을 기울이고 있는 두산중공업은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에게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현황과 세계 다섯 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가스터빈 현황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해상풍력, 수소액화플랜트, 연료전지 등 그린뉴딜 제품군 전시를 관심 있게 둘러본 뒤 가스터빈 블레이드와 연소기, 가스터빈 본체 등을 살펴봤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가스터빈 블레이드에 “대한민국 중공업의 힘! 문재인”이라고 서명했다.

◆두산중공업, 석탄화력·원자력에서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혁신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서명한 가스터빈 블레이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서명한 가스터빈 블레이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석탄화력·원자력 발전 제조 사업을 주력으로 하던 두산중공업은 가스터빈, 해상풍력, 수소, 연료전지 사업에 뛰어들며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선발 주자는 가스터빈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3년부터 한국형 표준 가스터빈 모델 개발 과제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지난해 세계 다섯 번째이자 한국 최초의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독자모델 개발에 성공했다. 가스터빈 개발을 위해 341개 중소·중견기업, 20개 대학, 정부출연연구소 3곳 등 국내 산·학·연이 함께 협력했다.

두산중공업은 그간 전량 수입에 의존했던 발전용 가스터빈의 국산화·상용화를 위해 1조원 규모의 연구개발비도 투자해왔다. 국내에서 2034년까지 약 20GW 규모의 가스발전 증설이 전망되는 가운데 두산중공업은 국내 시장을 집중 공략하며 국내 가스터빈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형 표준 가스터빈 모델의 해외 수출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현재 프로젝트 수행 중인 미국, 멕시코 외에 이집트, 사우디 등 해외 국가에 가스터빈 서비스 사업 수주를 확대할 예정이다.


신재생에너지 부문에서는 풍력, 에너지저장장치(ESS) 역량을 기반으로 한 통합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국내 유일의 해상풍력 실적 보유 기업으로, 탐라해상풍력, 서남권해상풍력에 풍력발전기를 공급했다. 3㎿, 5㎿ 등 해상풍력발전기 모델을 자체 보유하고 있으며, 8㎿ 대형 신규모델은 2022년 개발 완료 예정이다.


국내 해상풍력시장은 향후 10년간 12GW 이상 추가 확대될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의 풍력사업은 국내 시장을 기반으로 양산체제를 구축하는 것과 동시에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서 빠른 성장을 거두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신재생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필수적인 ESS 기술력도 보유한 두산중공업은 친환경 에너지 공급량 확대를 위한 통합솔루션 제공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창원시와 함께 국내 최초 수소액화플랜트 사업을 추진하는 등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부상하고 있는 수소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춰 나가고 있다. 특히 두산퓨얼셀 대주주의 보유 지분 무상증여를 통해 두산퓨얼셀의 최대주주가 될 예정이어서 수소 사업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된다.


두산중공업은 글로벌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는 두산퓨얼셀의 친환경 소형 발전기술까지 확보하게 됨으로써 연료전지(440㎾), 풍력발전(3~8㎿), 가스터빈(270㎿, 380㎿)으로 이어지는 친환경 발전기술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국내 친환경 에너지 대표 기업으로서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는 우수한 제품과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공급해 나갈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가스터빈, 해상풍력, 수소사업 등 국내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