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오롱글로벌, 2분기 영업익 71.5% ↑…코로나19에도 '어닝 서프라이즈'

최종수정 2020.08.14 17:24 기사입력 2020.08.14 17:24

댓글쓰기

코오롱글로벌, 2분기 영업익 71.5% ↑…코로나19에도 '어닝 서프라이즈'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코오롱글로벌 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코오롱글로벌 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1.54% 증가한 477억원이라고 10일 밝혔다. 매출액은 5.75% 증가한 9313억원, 당기순이익은 174.11% 늘어난 252억원을 기록했다.

코오롱글로벌 측은 "건설 준공 프로젝트 정산이익 반영 및 원가율의 개선, BMW 신차판매가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71.5% 대폭 성장했다"며 "지속적인 재무건전성 노력으로 차입금과 금융비용이 감소하면서 순이익도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코오롱글로벌 건설부문은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5.2% 성장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해외공사 매출이 일시적으로 감소했지만 지난해 9800여가구의 아파트를 분양했고, 대규모 프로젝트가 착공되면서 주택사업 매출이 26% 성장했다.


코오롱글로벌 은 올해 1조8000억원의 신규수주를 확보했다. 수주잔고는 지난해 건설 매출 대비 5배인 약 8조9000억원의 잔고를 보유하고 있어, 중장기적 실적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안정적인 실적을 내고 있는 유통사업 부문을 바탕으로, 주택사업의 성장과 오랫동안 준비해 온 풍력발전사업 및 민자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비중이 확대되면서 수년간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