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동산 미안하다" 김태년에…통합당 "진정성 없는 악어의 눈물" 맹공

최종수정 2020.08.09 10:09 기사입력 2020.08.09 10:09

댓글쓰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게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부동산법 처리는 미안하다'는 취지의 말을 건넸지만, 통합당은 "악어의 눈물"이라며 진정성을 보이라고 맹공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이런 언사와는 딴판으로 정부여당은 오히려 공수처를 계속 밀어붙이고, 검찰을 짬짜미 인사로 장악하고 감사원장을 흔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8월 임시국회에서 법을 바꾸어서라도 공수처 출범을 강행하겠다"고 공언한 것을 지적하며 "이중 플레이로는 공감을 얻기 힘들다. 악어의 눈물"이라고 맹공했다.


여당이 7월 국회에서 부동산 관련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 등을 일방적으로 처리한 가운데, 김 원내대표가 주 원내대표에게 '미안하다'는 취지로 말을 건넸지만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든다는 취지에서다.


배 대변인은 '다수결을 의심한다'는 책을 인용해 "고용된 정부가 주권자 국민을 배신하는 이유는 민주적 절차를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시행하기 마련"이라며 "7월 임시국회가 그랬다"고 비판했다.

그는 "다수결로 다 끝내고 '견제와 균형, 합의정신'을 과거사로 만들었다"며 "다수결이라는 핸들을 잡은 폭주자의 속력을 조정할 유일한 장치는 야당이라는 브레이크인데 21대 국회에서 여당은 브레이크라는 기능을 매뉴얼에서 아예 지운 듯하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바른 방향으로 갈 때야 별 문제가 없다. 하지만 잘못해서 벼랑으로 향할 때는 브레이크가 필요하다"며 "열흘 앞으로 다가온 8월 임시국회에서 민주당은 그 이름의 의미에 걸맞는 처신을 하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