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원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든든수당’ 지원

최종수정 2020.07.14 19:25 기사입력 2020.07.14 19:25

댓글쓰기

이달 말까지 508명에게 각 10만원씩 지급

사진=남원시 제공

사진=남원시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전북 남원시가 관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이달 중 ‘든든수당’을 지원키로 했다.


14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조사 결과, 복리후생 제도의 부족과 시설별 보수격차 해소를 위한 요구가 제일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시는 사회복지사의 처우개선을 위한 ‘든든수당’을 신설해 이달 중으로 종사자 1인당 10만 원씩 총 5080만 원을 지원한다.


지급 대상은 관내 사회복지시설에서 주 40시간 이상 근로하고 6개월 이상 재직한 근로자로 남원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해야 한다.


이는 종사자의 이직율을 낮추고 남원시 정착을 유도해 안정적인 시설운영과 복지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함이다.

시는 관내 65개소 사회복지시설로부터 508명의 든든수당 신청을 받았으며 각 시설별로 이달 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조환익 주민복지과장은 “든든수당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sd248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