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보]해외유입 감염 '급증'…"입국통제 안되면 계속 늘어날 수밖에"

최종수정 2020.07.14 09:53 기사입력 2020.07.14 07:31

댓글쓰기

속보[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해외유입 누적 확진자는 1천872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지난달 27일부터 전날까지 17일간 해외유입 확진자 수는 총 443명이다.

중국 외 아시아 지역에서 유입된 사례가 256명으로, 57.8%에 달했는데 국가별로는 카자흐스탄발(發) 확진자가 97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필리핀 37명, 파키스탄 22명, 키르기스스탄 17명 등의 순이었다.


이들 국가 모두 현지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수준으로, 그 여파가 국내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주노동자가 많이 유입되는 국가에서 온 확진자들이 늘고 있다. 현지에서 환자가 계속 늘고 입국 통제가 안 된다면 해외유입 확진자 수는 계속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