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박 시장 성추행 의혹 고소인 2차 가해 중단 촉구"

최종수정 2020.07.12 16:00 기사입력 2020.07.12 16:00

댓글쓰기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을 하루 앞둔 12일 서울시청 시민분향소에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을 하루 앞둔 12일 서울시청 시민분향소에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전주혜 의원 등 48명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먼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안타까운 선택에 애도를 표하며, 유가족들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박 시장의 극단적 선택에 대한 충격과 동시에, 지난 8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는 박 시장의 성추행 관련 고소장이 접수됐고 피해자는 전직 비서라는 소식이 전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의 충격으로 인해 그 책임을 성추행 의혹 피해 당사자에게 돌리고 있다. 피해 호소 여성에 대한 2차 가해와 신상털기가 심각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 도를 넘은 2차 가해는 어렵사리 용기를 내서 고소를 한 피해자를 더 큰 충격에 빠뜨릴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이들은 "고인을 애도하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고, 또한 이에 대한 예의는 갖추어야 한다. 그러나 3선 서울시장이라는 큰 산 앞에서 두려움으로 인해 수년 동안 용기를 내지 못했을 피해자는 이제 누가 보호해야 하는가"라며 "이번 ‘성추행 의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되어, 경찰에서는 더 이상 사건 조사를 하기도 어렵게 되었다"고 짚었다.


이어 "고소인은 그가 겪은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용기를 냈지만, 그 책임 조차도 고스란히 떠안게 되는 더 큰 고통을 겪게 된 것이다. 우리는 권력을 가진 자의 성범죄 사건에서, 가해자보다는 피해자가 더 큰 고통과 사회적 비난을 감내해야 하는 상황을 여러 번 겪어왔고 지켜봤다"고 했다.

이 의원들은 "정당한 법적 절차를 통해 자신을 지키고, 보호받고자 용기를 낸 약자에게 더 이상 또 다른 상처를 주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면서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는 더 이상 사건의 진위를 조사할 수 없는 상황에서, 한 사람에게 너무나 큰 짐을 지우는 일임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 또한 이런 일이 되풀이된다면 앞으로 권력형 성범죄 사건에서 아무도 입을 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입장문에 이름을 올린 의원들이다. 김기현, 박덕흠, 이채익, 박대출, 하태경, 유의동, 이달곤, 김석기, 이철규, 추경호, 성일종, 이만희, 김정재, 김성원, 강대식, 권명호, 김미애, 김병욱, 김승수, 김영식, 김용판, 김 웅, 김은혜, 박대수, 박성민, 박수영, 배현진, 백종헌, 서범수, 신원식, 안병길, 양금희, 유경준, 유상범, 윤두현, 윤주경, 윤희숙, 이 영, 이종성, 전주혜, 정경희, 조명희, 조태용, 최승재, 하영제, 한무경, 허은아, 황보승희.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