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서울시장 내일 영결식 온라인으로...13일 오전 8시 30분부터(종합)

최종수정 2020.07.12 15:39 기사입력 2020.07.12 14: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전진영 기자] 13일로 예정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브리핑을 갖고 “내일 영결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고 소박하게 치른다는 기조 하에 온라인으로 치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장례위에 따르면 발인은 13일 오전 7시 30분 서울시 종로구 연건동에 위치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이뤄지며, 이후 오전 8시께 서울광장에 도착,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시청 8층 다목적 홀에서 영결식이 거행된다.

현장 영결식에는 유족들과 장례위원회 위원장단,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단 등을 포함해 100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한다. 장례위는 영결식 전체를 서울시 유튜브 채널과 tbs 교통방송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영결식은 개식선언을 시작으로 국기에 대한 경례, 고인에 대한 묵념, 추모영상 상영, 추모곡 연주, 장례위원회 공동위원장 세 명의 조사와 헌화 그리고 유족 대표의 인사말로 마무리 된다.


장례위는 영결식 후 박 시장의 시신을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한 뒤 고인의 선영이 있는 경남 창녕으로 옮겨 안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례위 공동위원장은 백낙청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맡는다. 부위원장단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권영진 전북시도지사협의회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으로 구성됐다.


고문단은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원기·임채정·문희상 전 국회의장, 한승헌 전 감사원장 등 7명으로 이뤄진다. 상임집행위원장은 안규백 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이, 공동집행위원장은 이동진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하승찬 전 사회대 사회혁신수석·박홍근 민주당 의원이 맡는다.


장례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과 서울시청 앞 분향소에는 각각 7000여명과 1만 1000여명이 조문했다. 서울시가 운영 중인 온라인 분향소에는 현재까지 약 64만 명이 헌화했다.


이날 오후 12시 30분에는 박 시장의 입관식이 진행됐다. 입관식은 11일 귀국한 아들 박주신씨를 포함, 유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50분 만에 마무리됐다. 박 의원은 “해외 입국자 격리방침과 관련해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이 있어 관련 규정을 다시 말씀드린다”면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지침 따르면 본인과 배우자의 직계 존비속 또는 형제, 자매 장례식 참여자의 경우 인도적 목적으로 격리조치를 면할 수 있다고 되어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성추행 피해자 대한 2차 가해를 중단해 줄 것도 호소했다. 그는 “피해를 호소한 분에게도 고인의 죽음은 큰 충격이고 그 이후 그분께도 고통스러운 시간이 이어지고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고인을 추모하는 그 어느 누구도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거나 압박하여 가해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시기를 거듭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짜뉴스와 추측성 보도도 고인과 유가족은 물론 피해 호소인에게 큰 상처를 줄 수 있다”며 자제를 당부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