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호영 “통합당, 내일부터 국회 복귀…원내투쟁 본격화”

최종수정 2020.07.05 12:07 기사입력 2020.07.05 12: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6일부터 국회 의사일정에 복귀한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일부터 국회 본회의와 상임위원회에 참석해 원내 투쟁을 본격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우리는 국회를 떠난 적이 없다. 청와대와 집권 여당이 자행한 의회 민주주의 파괴에 맞서 싸웠을 뿐”이라며 “집권세력들은 이번 7월 국회에서 자신들이 계획한 악법들을 한꺼번에 다 몰아서 처리하겠다고 벼르고 있다”고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그는 “국회는 민주주의의 유일한 진지다. 우리가 7월 국회에 참여하는 단 하나의 이유”라면서 ”통합당은 7월 국회에서 경제위기와 안보파탄 부동산 가격 폭등, 인천국제공항 사태, 탈원전으로 인한 전기료 급등 등 국민의 삶을 짓누르는 민생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종 국정조사를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했다는 김정은이 1년 내 완전한 비핵화를 하겠다고 약속했다는 거짓말, 윤미향 민주당 의원의 치졸한 행태를 국정조사를 통해 밝히겠다”며 “또 법치주의 근간을 흔드는 한명숙 전 총리 재수사 소동, 울산시장 사건, 윤석열 검찰총장 몰아내기 등에 대해 국회에서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주 원내대표는 “상임위 사보임 명단을 내일쯤 의장에게 제출하겠다”고 했다. 국정조사의 실현 가능성에 대해선 “민주당이 모든 사안에 관해서 일일이 국정조사를 거부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국정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하는 이유를 국민들께 치열하게 설명해서 민주당이 부정과 불법을 숫자로 덮으려고 하는 것이라는 낙인을 계속 찍어나가겠다”고 답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