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3차 추경 4조7250억 "코로나 극복 위한 유동성 공급"

최종수정 2020.07.04 21:16 기사입력 2020.07.04 21:16

댓글쓰기

금융위 3차 추경 4조7250억 "코로나 극복 위한 유동성 공급"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3차 추가경정예산안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 지원 관련 예산은 총 4조7250억원이 포함됐다.


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전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제3차 추경예산안 중 금융위 관련 사업은 총 4조 7250억원 규모로 편성됐다.

이 가운데 소상공인, 중소ㆍ중견기업에 대한 긴급 자금공급 지원을 위해 1조5억323억원이 책정됐다.


10조원 규모의 '2단계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과 6000억원 규모의 영세 소상공인 전액보증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신보에 각각 4600억원, 480억원을 출연한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 등을 대상으로 하는 15조원 규모의 대출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산은과 기은에 각각 1500억원, 4375억원을 출자한다.

중소기업에 대한 긴급 유동성 지원을 위한 신보의 5조4000억원 규모 특례보증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서는 신보에 4278억원이 들어간다.


주력산업과 기업 등에 긴급 유동성 지원을 위한 예산 3조327억원도 들어갔다.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에 출자ㆍ출연하는 방식이다.


정부·한국은행·산은 간 역할분담을 통해 저신용등급 포함 회사채·기업어음(CP)·단기사채를 매입하는 특수목적기구(SPV)를 조속히 설립하기 위해 산은에 1조원이 출자된다. 증시안정펀드(최대 10조7000억원), 채권시장안정펀드(최대 20조원)를 차질없이 운영하기 위해 산은과 기은에 각각 3191억원, 251억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견ㆍ대기업의 자금조달을 지원하기 위한 11.7조원 규모의 채권담보부증권(P-CBO) 발행을 위해 신보에 1조4286억원을 출자한다. 여기에 회사채 신속인수(2조2000억원), 회사채·CP 매입 등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산은에 1740억원, 기은에 219억원, 신보에 640억원을 출연한다.


이밖에 저소득ㆍ저신용 서민에게 정책 금융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선 250억원을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한다. 기업 자산의 원활한 매각 지원에 쓰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출연금 500억원도 추경에 포함됐다.


자동차 부품산업을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특별보증 프로그램에도 추경 예산(신용보증기금 출연 100억원)이 투입된다. 농어민 보증 지원을 위한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에는 1000억원이 배정됐다.


금융위는 "경제위기 조기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3차 추가경정 예산을 차질없이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