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순상 "개막전 10언더파 축포"…"코스레코드 봤어?"

최종수정 2020.07.02 19:00 기사입력 2020.07.02 19:00

댓글쓰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첫날 '낚시꾼 스윙' 최호성 1타 차 2위

홍순상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첫날 18번홀에서 이글을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KPGA

홍순상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첫날 18번홀에서 이글을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KPGA



[창원(경남)=김현준 골프전문기자] "10언더파 코스레코드."


'선수회장' 홍순상(39ㆍ다누)의 개막 축포다. 2일 경남 창원시 아라미르골프장(파72ㆍ7245야드)에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첫날 10언더파를 몰아쳐 단숨에 리더보드 상단을 접수했다. 이 대회가 바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20시즌 개막전이다. '낚시꾼 스윙' 최호성(47)이 1타 차 2위(9언더파 63타)에 포진해 1라운드부터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홍순상은 이글 1개와 버디 9개, 보기 1개를 묶었다. 1번홀(파4) 버디와 3번홀(파4) 보기를 맞바꾼 뒤 4~9번홀에서 6연속버디를 쓸어 담아 기세를 올렸다. 후반에는 15, 17번홀 '징검다리 버디'에 이어 마지막 18번홀(파5) 이글로 화려하게 마침표를 찍었다. 10언더파는 지난해 2라운드 염은호(23)와 이날 오전 최호성(47)이 작성한 코스레코드를 1타 경신한 신기록이다.


홍순상이 두 차례나 20m가 넘는 장거리 퍼팅을 집어넣었다는 게 놀랍다. 7번홀(파3) 20m, 15번홀(파3)에서 무려 29m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는 3번 우드 샷으로 공을 홀 1.5m 지점에 붙여 이글을 잡았다. "올해 선수회장을 맡아 연습을 많이 하지 못해 다소 불안한 마음으로 경기에 나섰다"며 "기대치를 낮춘 게 오히려 좋은 스코어로 이어진 것 같다"고 환호했다.


최호성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첫날 18번홀에서 버디 퍼팅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KPGA

최호성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첫날 18번홀에서 버디 퍼팅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KPGA



최호성은 10번홀(파4)에서 출발해 곧바로 60도 웨지 샷 이글을 터뜨렸고, 버디 8개(보기 1개)를 보탰다. 2018년 6월 '내셔널타이틀' 한국오픈에서 매 샷마다 독특한 액션으로 흥행카드 역할을 톡톡히 수행한 선수다. 특히 피니시동작에서 쓰러질듯한 동작으로 시선을 끌었고, 미국 골프위크가 당시 스윙 영상과 이력, 팬들의 반응까지 소개해 전 세계 골프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실제 지난해 2월 AT&T페블비치프로암, 7월 존디어클래식과 배러큐다챔피언십 등 세 차례나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초청 기회를 얻었다. 2008년 하나투어챔피언십과 2011년 레이크힐스오픈에서 코리언투어 2승을 기록했고, 이후 일본을 오가면서 활동하고 있다.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는 2013년 3월 인도네시아 PGA챔피언십과 2018년 11월 카시오월드오픈, 지난해 헤이와 PGM챔피언십 등 통산 3승을 수확했다.


선두권은 이창우(27)와 이정훈(22)이 공동 3위(8언더파 64타)에서 추격하고 있다. 이동민(35)은 12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터뜨려 뉴스를 만들었다. 178야드 거리에서 7번 아이언을 잡았다. 공동 9위(6언더파 66타)다. '지난해 대상' 문경준(38)은 반면 2언더파 공동 73위로 주춤했고, '상금왕' 이수민(27) 역시 1언더파 공동 101위에 머물렀다. 디펜딩챔프 이재경(21ㆍCJ오쇼핑)이 이 그룹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