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서울시교육청 '공공마스크' 업체 선정 의혹 사실관계 확인 중

최종수정 2020.07.02 15:08 기사입력 2020.07.02 15:08

댓글쓰기

경찰, 서울시교육청 '공공마스크' 업체 선정 의혹 사실관계 확인 중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60억원을 들여 학생들에게 무상으로 지급한 공공마스크 납품업체 선정 과정에서 잡음이 불거져 경찰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경찰청 관계자는 2일 “최근 관련 첩보를 입수해 확인 중”이라며 “내사 초기 단계”라고 밝혔다. 내사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서 맡았다.

앞서 3월16일 서울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서울 유치원생 및 초·중·고등학생에게 필터 교체형 면 마스크를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시교육청은 같은 달 20일 마스크 납품업체 선정 공고를 내고 23일 신청을 마감했다.


이 과정에서 시교육청은 수의계약으로 한 업체를 선정했는데, 이 업체가 컴퓨터 부품업체인데다 마스크도 외국에서 면마스크를 수입해 필터만 국내산으로 납품했다는 의혹이 언론을 통해 제기됐다. 경찰청 관계자는 “시교육청과 선정 업체 등을 상대로 기초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시교육청은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학교 개학일자에 맞춰 시급히 지원해야 할 긴급한 상황에서 부득이 수의계약으로 결정했고, 공모 의무가 없으나 선정의 공정성 및 투명성 확보를 위해 공개모집했다”며 “신청한 2개 업체에 대해 물품구매 선정위원회를 거쳐 업체를 선정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객관적 지표 평가는 A업체가 우수했으나, 마스크 샘플을 통한 주관적 지표 평가에서 B업체가 높은 점수로 평가돼 합산 결과 B업체가 선정됐다”고 덧붙였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