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집 팔라'던 노영민, 김조원 노렸나?

최종수정 2020.07.02 11:30 기사입력 2020.07.02 11:30

댓글쓰기

(왼쪽부터)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사실 타깃은 한 명이에요"


지난해 12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다주택자들 집 팔라'는 권고가 처음 나왔을 당시, 한 참모가 사석에서 한 말이다. 무슨 소린가 하니, 노 실장이 솔선수범을 강조하며 내린 권고가 실은 '노른자 땅' 강남에 아파트 2채를 보유한 김조원 민정수석을 겨냥한 것이란 의미였다.

따지고보니 그랬다. 노 실장은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도 아닌 '수도권'이란 기준을 내세웠다. 자연스럽게 서울과 청주에 각각 아파트를 보유한 자신은 그 범주에서 슬쩍 피했다. 또 적극 동참해 달라면서도 '불가피한 사유'가 있으면 봐주겠다는 전제를 달았다. 당시 다주택자로 지목된 참모들은 저마다 '분양권이라서, 세종시로 복귀할 거라서, 자녀가 살고 있어서' 등의 이유를 대고 빠져나갔다.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건 김 수석 뿐이었다.


노 실장은 김 수석에 대한 좋지 않은 추억이 있다. 2015년 말, 이른바 '시집강매' 사건이 알려지면서 중징계를 받았다. 총선을 코앞에 두고 4선 배지를 달 기회를 놓친 것이다. 당시 이를 결정한 인물이 바로 당무감사원장을 맡았던 김 수석이었다.


두 사람은 1957년생 동갑내기다. 직제상 노 실장이 상사다. 그러나 김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야인이던 시절 함께 등산을 다니고 부부동반 모임도 갖는 등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인물이다. 노 실장이 문 대통령의 '정치적 측근'일 진 몰라도, '심리적 거리'는 김 수석이 훨씬 가까운 셈이다.

그런 김 수석이 지난해 7월 청와대에 입성하자, 자연스레 노 실장의 표정에 눈길이 쏠렸다. 아니나 다를까 두 사람이 내부 회의에서 대놓고 신경전을 벌였다는 목격담이 자주 흘러나왔다. 그런 와중에 지난해 10월 말, 김 수석에 대한 수시재산공개가 이뤄졌다. 노 실장의 '집 팔라'는 권고는 그로부터 약 한 달 반 뒤에 나왔다.


이런 배경 탓에 참모들 사이 노 실장의 권고는 사감이 담긴 '의도'가 있다는 해석이 나왔고, 이를 모를 리 없는 김 수석이 절대 팔지 않을 것이란 전망까지 덧붙여졌다.


'의도'의 진실은 노 실장 본인만 알 테지만, 실제 그리 됐다. 함께 지목된 일부 참모들이 집을 파는 와중에도 김 수석은 공고히 버텼다. 팔지 않는 이유에 대한 그 어떤 설명도 없었다. 청와대 역시 '애초에 강제는 아니었다'는 민망하고 시시한 결말이다.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정부가 22번째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6월17일은 노 실장의 권고가 있은 지 딱 6개월이 된 날이다. 공교롭게 청와대가 내세운 권고이행 시한과 정확히 일치한다. 당연히 청와대 참모들의 부동산 보유현황이 다시 화제가 됐다. 정부가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치르겠다면서, 막상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이 여전히 다주택을 고집하는 모습은 허탈감을 넘어 코미디다.


청와대 내부에는 '2인자'인 비서실장의 권고 따위는 가볍게 웃어넘겨도 된다는 냉소를, 부동산 시장에는 '역시 버티는 자가 승자'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줬다. 변화를 기대한 국민에게 남은 건 실망 뿐이다. 문재인 정부가 끝날 때까지 다주택자들의 결심은 '절대 안 판다'로 귀결될 것 같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