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세번째 추경 편성 … '포스트코로나' 대비에 2조2300억 투입

최종수정 2020.06.07 11:15 기사입력 2020.06.07 11:15

댓글쓰기

디지털·그린뉴딜·청년특화 일자리 창출 등으로 경제위기 극복
기후변화 대응·스마트시티 실현 가속화

서울시, 세번째 추경 편성 … '포스트코로나' 대비에 2조2300억 투입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례 없는 사회·경제적 위기를 극복하고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질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선도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2조원이 넘는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3월과 5월에 이어 상반기에만 3차례에 걸쳐 총 약 6조원 규모의 추경을 마련한 셈이다.


서울시는 그린뉴딜과 지역경제 활성화, 스타트업 투자 등을 중점으로 하는 2조2390억원 규모의 '2020년 제3회 추경안'을 편성해 이달 5일 시의회에 제출하고 심의를 요청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추경예산안이 통과되면 서울시의 올해 예산 규모는 당초 2020년 기정 예산 42조4678억원보다 5.3% 늘어난 44조7068억원이 된다. 재원은 ▲2019회계연도 결산결과 세계잉여금 1조6512억원 ▲국고보조금·지방교부세 4415억원 ▲세외수입(-283억원) ▲지방채(2922억원) ▲기타회계 전입금 및 예수금 수입 등(-1176억원) 등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시는 우선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충격을 완화할 디지털·그린 뉴딜 및 청년 대상 일자리 5만1000개를 창출하는 데 3060억원을 투입한다. 서울형 강소기업이 청년을 신규 채용할 경우 지원하는 채용장려금 인원을 늘리고, 배달 노동자들에 대한 사회안전망 확충에도 나선다.


시는 또 당면한 위기상황 극복과 경기부양을 위한 그린뉴딜 사업에 750억원을 투자한다. 현재의 화석연료 중심의 경제 산업 시스템의 패러다임을 친환경 경제체계로 대전환해 경제위기와 기후위기를 동시에 극복한다는 목표다.

코로나19 이후 더욱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언택트 환경을 지탱하는 기반 기술이자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스마트시티 실현'을 앞당기는 데도 550억원을 편성했다. 스마트도시 통신 인프라 구축(491억원), 서울핀테크랩 설립 및 운영(23억원), 인공지능 안내로봇 도입(9억원) 등이 대표적인 추진 사업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는 시민들을 보호하는 한편 향후 발생 가능한 재해재난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3453억원을 투입한다. 골목상권 소비와 소상공인 매출 확대를 통한 지역 자본의 선순환을 위해 총 1380억원 규모의 서울사랑상품권을 7% 할인된 금액으로 추가 판매하고,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지원, 중소기업 판로 확대, 공공미술 작가 지원 등에도 예산을 편성했다.


이밖에 비대면·온라인 서비스 산업 등 유망 스타트업의 새로운 기회를 선점하는데 635억원, 지역 주민들 스스로가 지역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로컬(Local) 자생력 강화'에도 265억원을 편성했다. 시 보유자산을 임차중인 소상공인들의 임대료 감면(6개월간, 50%) 등에 대한 보전과 서울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한 SOC 사업 추진, 국고보조사업 추진 등을 위해서도 3005억원을 편성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추경 예산안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과 생태계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포스트코로나' 두 개의 축이 중점"이라며 "지금의 위기를 새로운 기회와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