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7개 계열사 "'노동 3권 보장' 이사회에 '노사관계 자문그룹' 설치"

최종수정 2020.06.04 16:22 기사입력 2020.06.04 16: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삼성그룹 7개 계열사가 ‘노동 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을 위해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운영하고 시민단체 소통 전담자를 지정하기로 결정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6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를 수용해 진행한 '대국민 사과'에 따른 후속 조치다.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 7개 계열사는 4일 준법감시위 6차 정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이행 방안을 준법감시위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지난 3월11일 이 부회장에게 삼성의 노동·승계·시민사회 소통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히라고 권고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이에 따라 지난달 대국민사과를 통해 지적 받은 사안들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이 약속한 '노동3권의 실효적 보장'을 위해 이사회 산하에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설치하고 노사 정책 자문·개선 방안도 제안하도록 하는 등 실질적인 역할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내외 임직원 대상 노동 관련 준법 교육 의무화 ▲컴플라이언스팀 준법 감시활동 강화 ▲노동·인권 단체 인사 초빙 강연 등도 이행 방안으로 제시했다.

삼성은 준법의무 위반 방지와 경영 효율을 증대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경영체계를 중장기 과제로 검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법령·제도 검토, 해외 유수 기업 사례 벤치마킹 등에 대한 연구 용역을 외부 전문기관에 발주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삼성은 시민단체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과 관련해서는 시민사회와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상호 발전 방안 논의 등을 위해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할 전담자를 지정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환경, 경제, 소비자, 인권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사내 행사에 시민단체를 초청하는 등의 활동을 통해 이해와 협력의 폭을 더욱 넓혀 가기로 했다.


삼성은 “준법문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위원회의 의견을 존중하고 위원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준법감시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삼성생명서초타워에서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준법감시위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삼성 7개 계열사 컴플라이언스 담당 임원들이 모두 참석해 실행방안을 보고하고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