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 울산에 들어온다

최종수정 2020.06.04 07:49 기사입력 2020.06.04 07:30

댓글쓰기

울산시·UNIST, 2024년까지 450억 투입 … ‘프린팅 허브도시’ 날개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가 건립될 울산테크노산업단지 위치도.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가 건립될 울산테크노산업단지 위치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최첨단 ‘3디(D)프린팅 융합기술센터’가 울산에 들어선다.


울산시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 구축 사업’ 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와 UNIST,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이 참여하는 사업단은 6월부터 2024년 12월까지 5년간 총사업비 450억원(국비 245억원·시비 155억원·민간 50억원)을 투입해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를 건립하기로 했다.


센터가 건립되면 양산공정 자동화 시스템과 디지털 팩토리를 구축하고, 융합기술 실증화 표준 체계 구축, 양산공정 실증 지원 등의 사업을 도맡을 계획이다.


센터는 울산테크노일반산업단지 내 UNIST 산학융합캠퍼스 부지 5051㎡에 지하 1층, 지상 3층에 연면적 5440㎡ 규모로 지어지며, 오는 2022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해당 지역은 국내 주력산업 단지가 인접한 국내 최대의 수요 요충지이자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융합기술을 육성하는 데 시너지 효과 창출이 가능한 국내 최대 규모의 3D프린팅 특화 집적지역이다.


지금은 ‘차세대 조선·에너지부품 3D프린팅 제조공정 연구센터’가 운영 중이고, ‘3D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와 ‘3D프린팅 소재 상용화 품질평가센터’가 각각 올해 10월과 2021년에 각각 준공 예정이다.


또한 3D프린팅 관련 대학교와 3D프린팅 해외우수기관, 3D프린팅 관련 기업들도 산업단지 안에 자리 잡고 있다. UNIST는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와 ‘UNIST 인공지능(AI) 대학원’, ‘AI 혁신 파크’를 연계해 3D프린팅과 인공지능(AI) 기술의 융합을 이뤄 산업별 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팩토리와 3D프린팅에 기반한 제조업의 첨단화 계획이 탄력을 받는 것이다.


이번 사업은 산업용 핵심부품의 3D프린팅 양산공정 실증 플랫폼과 3D프린팅 융합기술 실증 표준화 체계를 구축해 3D프린팅 산업용 핵심부품의 사업화와 실용화를 이뤄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러한 최적의 입지 조건에서 3D프린팅 산업과 주력 제조 산업의 협업 브리지 역할을 수행하고, 산·학·연이 연계된 ‘국내 최대 3D프린팅 허브도시’를 완성해 국내 3D프린팅 산업을 선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