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실군, “부르면 달려가요”… 행복버스 콜센터 활짝

최종수정 2020.06.01 15:14 기사입력 2020.06.01 15:14

댓글쓰기

농촌주민 불편해소, 강진-덕치권역 수요응답형 행복버스 개통

임실군, “부르면 달려가요”… 행복버스 콜센터 활짝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임실군이 대중교통 취약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부르면 달려가는’ 행복버스 콜센터를 운영한다.

군은 1일 임순여객에서 행복버스 콜센터 현판식을 갖고, 농촌지역 미운행으로 대중교통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을 위한 수요응답형 행복버스를 운행한다.

이날 심 민 군수와 행복버스 한정면허 사업자인 임순여객자동차㈜ 서인순 대표를 비롯한 군의원,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행복버스 개통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수요응답형 버스란 교통오지 지역의 대중교통 노선과 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경제성, 효율성, 편리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신개념 교통운영체계로, ‘부르면 달려가는 교통서비스’다.

이번에 개통되는 강진-덕치권역 행복버스는 2016년 개통한 운암면 행복버스에 이어 두 번째로 운행하게 된다.

월요일과 강진장날(2일, 7일)을 제외한 날은 아침 7시부터 오후 7시까지 항상 운행하며, 요금은 단일요금인 성인 1000원?초중고생 500원이다.

운행지역은 상필, 하필, 백여, 백운 등 15개 마을이 해당되며, 1시간 전에 행복콜센터(1800-9467)로 예약하면 된다.

아침 7시부터 8시 첫 운행은 전날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강진면은 농어촌버스가 진입하지 않는 벽지 지역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면 소재지 대중교통 접근성이 다른 지역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는 상황이다.

이에 군은 이번 사업 시행을 통해 주민들의 교통 불편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민 임실군수는 “이번 강진-덕치권역 행복버스 운행을 통해 대중교통 소외지역이 없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SD248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