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미향 30년 민낯 밝힌다"…태평양전쟁 유족회, 오늘 긴급 기자회견

최종수정 2020.06.01 09:50 기사입력 2020.06.01 09:50

댓글쓰기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일제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들의 유가족 단체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이하 유족회)가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


유족회는 1일 오후 2시 인천 강화군 선원면 알프스 식당에서 윤 의원의 사퇴와 정의연의 30년 민낯을 밝히는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위안부 피해자 유가족 2명도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회견에서 유족회는 정의연 해체와 윤 의원 사퇴, 위안부 등 일제 피해자에 대한 일본 정부 사죄 등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유족회 측은 “목적을 이탈해 또 하나의 시민권력이 된 정의연은 즉각 해체해야 한다”며 “지난 30년간 위안부 문제를 악용한 윤 의원은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