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G7 9월로 연기…한국 등 4개국 추가 초청(상보)

최종수정 2020.05.31 09:43 기사입력 2020.05.31 09:43

댓글쓰기

중국 관련 논의 예고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올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의장국인 미국이 G7 회의 개최를 초청국을 추가해 9월 이후로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31일 CNN 방송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방문한 뒤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G7이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잘 대변하고 있지 않는 것 같다. 매우 시대에 뒤떨어진 그룹"이라고 말하며 "G7 회의를 9월 이후로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G7 회원국은 미국과 캐나다, 영국과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등 7개 나라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호주, 인도, 한국 등 4개국을 추가로 초청할 것"이라고 덧붙이며 G7 회의가 참여국의 확대 속에 개최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 전략 소통 담당 앨리사 파라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국가들 뿐 아니라 파이브아이즈(미국,영국,호주,캐나다,뉴질랜드) 국가들을 포함한 다른 전통적인 동맹국들을 G7 회의에 함께 참여시켜 중국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G7 정상회의는 당초 다음달 열릴 것으로 예고돼 있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정상화 조치에 시동을 건 미국은 다음 달 주요 7개국 정상 모임인 G7 정상회의를 미국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었으며 회의에는 세계 경제 리더들도 참석할 예정이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