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 코로나19 대응 복지시설 단계적 운영재개

최종수정 2020.05.26 07:00 기사입력 2020.05.26 07:00

댓글쓰기

종합사회복지관 6개소, 장애인복지관 3개소 25일부터 일부 프로그램 운영...6월19일까지 종합사회복지관 6개소 대상 하절기 안전점검

동작구, 코로나19 대응 복지시설 단계적 운영재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 2월부터 중단했던 지역 내 복지시설을 단계적으로 운영 정상화한다.


구는 지역 내 복지시설의 코로나19 대비 안전체계를 강화하여 유형별 3단계로 구분해 운영에 들어간다.

먼저 1단계로 25일부터 종합사회복지관 6개소와 장애인복지관 3개소 등 25개소 일부 프로그램에 한해서 운영을 재개한다.


우선 일상 속 방역지침(▲마스크착용 ▲의자간격 최소 1m 유지 등)을 준수할 수 있는 비활동성 소규모(10명 내외)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방역지침이 생활화되도록 체계적인 관리를 시작한 이후 상황에 따라 6월8일부터는 비활동성 중규모(20명 내외) 프로그램과 경로식당을, 7월부터는 활성동 중규모 프로그램과 필수행사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2단계 시설인 노인복지관 3개소와 3단계 시설인 경로당 139개소 및 어린이집 210개소는 정부·시 별도 지침에 따라 재개할 예정이다.

구는 복지시설 운영재개에 따라 생활 속 거리두기 개인 및 시설방역 기본 수칙 준수 여부, 유관기관 협조 및 비상운영체계 구축, 방역관리자 일일상황 점검 여부 등을 확인한다.


복지관 이외 노들나루공원 내 체육시설 및 노량진근린공원 등 공원 내 테니스장, 배드민턴장 등 실외체육시설 21개소가 개방 중이며, 동 주민센터의 자치회관 및 동작시설관리공단 내 체육시설은 7월 개강을 준비 중이다.


구는 하절기 종합사회복지관 안전점검도 실시한다. 대상은 종합사회복지관 6개소이며, 6월19일까지 시설 자체점검 및 복지정책과 현장 확인 점검을 진행한다.


점검내용은 ▲안전계획 수립 ▲안전교육·훈련 실시 ▲책임보험 가입 여부 ▲소방·전기·가스 안전관리 ▲재난대응대책 ▲감염병 관리대책 등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됐던 주민들의 삶과 일상이 복지관 등 공공시설 운영재개를 통해 회복되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을 방지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시설 이용 시에는 개인위생수칙과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해 달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