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 '사러가시장' 부지, 아파트·공공청사 등 재탄생

최종수정 2020.03.26 09:00 기사입력 2020.03.26 09:00

댓글쓰기

영등포 '사러가시장' 부지, 아파트·공공청사 등 재탄생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서울 영등포구 '사러가시장' 부지가 공동주택, 오피스텔, 공공청사 등으로 복합개발된다.


서울시는 25일 제3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영등포구 신길동 255-9 일대에 대한 신길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변경 및 사러가시장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영등포구 신길3동에 위치한 사러가시장은 1983년 도시계획시설 시장으로 결정됐으며 현재 시장 폐업을 완료한 상태다. 이번 지구단위계획 변경으로 도시계획시설 시장은 폐지되고 사러가시장 특별계획구역 신설 및 세부개발계획이 결정된다.


세부개발계획의 주요 내용은 시장 부지와 그 일대를 포함한 특별계획구역에 지하 4층, 지상 18~24층 규모의 공동주택, 오피스텔, 근린생활시설, 공공임대주택을 신축하는 것이다. 건축물 일부에 공공청사를 입체적으로 결정해 신길3동 주민센터로 이용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세부개발계획 결정으로 상업지역 내 양질의 주거시설이 공급될 것"이라며 "지역주민을 위한 기반시설도 제공함으로써 토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등포 '사러가시장' 부지, 아파트·공공청사 등 재탄생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