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레고 CEO, 코로나19에도 中 투자확대..."중국시장 성장 계속될 것"

최종수정 2020.03.05 14:19 기사입력 2020.03.05 14: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글로벌 완구업체 레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올해 대중국 투자를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여파는 단기적이며 중국 완구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닐스 크리스티안센 레고 최고경영자(CEO)는 투자설명회에서 중국을 중심으로 올해도 성장이 계속될 것이라면서 올해 대중국 투자를 계속 늘릴 것이며, 중국 내 레고 점포수를 작년보다 60% 많은 220개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크리스티안센 CEO는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경제 충격은 단기적"이라며 "앞으로 어떠한 도전이 있더라도 점포 수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올해 매출 차질을 판단하기에는 너무 이르다며 유명 점포 전략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도시들에서 고객들을 유치하겠다고 설명했다.이어 코로나19로 고객들이 점포를 찾지 않는다고 해서 "판매가 중단되는 것은 아니다" 라며 온라인을 통한 판매가 지속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크리스티안센 CEO는 "단기적으로 볼때 시장에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면서 "이런 일은 통상적으로 일어나며 우리는 그럴 때마다 잘 대처하고 있다. 우리는 항상 고객의 수요가 있는 곳으로 판매 경로를 이동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크리스티안센 CEO는 "우리는 경쟁업체들에 비해 더 유연한 공급망을 가지고 있다"며 "생산 제품이 똑같기 때문에 필요하면 세계 각국의 공장들이 제품 공급을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레고는 멕시코 공장에서 미국 고객을 겨냥한 제품을 생산하며 체코와 헝가리, 덴마크에서는 유럽시장용 제품들을 만들고 있다. 아시아 전체 시장에 물품을 공급하는 중국 자싱 공장은 올해 잠시 폐쇄했다가 최근 다시 가동됐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