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獨 뮌헨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강경화 장관 "日 수출규제 철회, 보다 가시적 조치 필요"

최종수정 2020.02.15 20:41 기사입력 2020.02.15 20:41

댓글쓰기

한미,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도 연쇄 개최
한미 외교장관, 방위비 분담금 협상 등 동맹 현안을 원만하게 해결키로
한미일 외교장관, 북한 상황에 대한 공조 방안 심도 논의

獨 뮌헨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강경화 장관 "日 수출규제 철회, 보다 가시적 조치 필요"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뮌헨안보회의 참석 계기로 15일(현지시간) 오전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조속한 일본 수출규제 철회와 관련해 보다 가시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의 양자 회담은 지난달 1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회담 이후 한달만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강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가 조속히 철회되어야 한다는 우리측 입장을 재차 확인하면서 일본이 보다 가시적이고 성의있는 조치를 조속히 취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강 장관은 강제징용 문제 관련 우리 입장을 강조했고 모테기 외무상은 기존의 일본측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양 장관은 북한·북핵 문제 관련 공조를 위한 협력을 지속하는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측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정보공유 등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북한·북핵 문제 관련 공조를 위한 협력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현안 해결을 위해 두 나라 외교당국간 대화와 소통, 협의를 지속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 장관은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직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약식회담(pull-aside)을 가졌다. 이번 회담에서 양측은 아태 지역의 핵심축(linchpin)인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등 동맹 현안을 원만하게 해결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미 외교장관은 지난 1월 샌프란시스코에 이어 양국간 고위급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점을 평가하고 각급에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북한 상황에 대한 공조 방안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했다. 강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다. 이번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달 1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이어 한달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강 장관 취임 이후 7번째 회담이다. 한국측에서는 고윤주 북미국장, 이문희 북핵외교기획단장이 배석했고 미국에서는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정책부대표와 리키 와델 합참의장 보좌관이, 일본에서는 모리 다케오 외무심의관, 다키자키 시게키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석했다.


이번 회담에서 3국 장관은 북한·북핵 문제 관련 3국간 공조방안 및 역내외 현안·정세에 대해 협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3국 장관은 북한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는 한편 이에 대한 대응 방안 및 향후 3국간 공조 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코로나19와 관련한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3국 장관은 최근 코로나19 확산, 중동 정세 등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역내 및 국제무대 에서 한미일이 협력할 수 있는 분야 및 방안을 지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獨 뮌헨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강경화 장관 "日 수출규제 철회, 보다 가시적 조치 필요"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