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웨이, 연매출 3조원 첫 돌파…환경가전사업 '쑥쑥'

최종수정 2020.02.14 16:37 기사입력 2020.02.14 16:37

댓글쓰기

이해선 코웨이 대표

이해선 코웨이 대표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코웨이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매출 3조원을 돌파했다. 국내 환경가전사업 호조, 해외사업 지속성장 등이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14일 코웨이에 따르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3조189억원으로 전년 대비 11.5% 증가했다. 이 가운데 국내 환경가전사업 매출액은 2조1112억원으로 2년 연속 매출 2조원을 돌파했다. 해외사업 매출액은 7491억원을 기록했다. 그 외 화장품 사업과 수처리 등 자회사 매출액은 1586억원을 올렸다.


해외사업 매출액은 2018년 기준으로 전체 매출의 약 20%를 차지했지만 지난해 약 25%로 증가했다.


국내 환경가전사업의 호조세는 공기청정기 등 주요 제품군과 함께 의류청정기, 전기레인지 등 새로운 렌털 제품군 판매 증가에 기인한다. 해외사업은 거래선 다각화, 주요 해외법인 매출 확대 등에 힘입어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하지만 지난해 영업이익은 4583억원을 기록해 전년 5198억원 대비 11.8% 감소했다.

정수기와 공기청정기 등 제품 렌털 판매량은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총 계정수는 779만을 달성했다. 국내 628만계정, 해외법인 151만계정을 기록했다.


이해선 코웨이 대표는 "지난해 국내 환경가전사업, 해외사업 등 전 사업 영역에서 고르게 성장하면서 연 매출 3조원 시대를 열었다"며 "올해는 글로벌 비즈니스 강화, 혁신제품 출시 등을 바탕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해로 만들고, 중장기적인 성장까지 고려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