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월 Fed의장 "코로나바이러스 영향 주시 중"

최종수정 2020.01.30 05:29 기사입력 2020.01.30 05:29

댓글쓰기

코로나 바이러스, 세계 경제 불확실성 요인 언급
섣부른 예단은 경계
"미국보다는 세계 경제 영향에 주목"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 제도(Fed) 의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병사태가 향후 글로벌 경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언급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파월 의장은 29일(현지시간)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한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파월 의장은 "최근 국제무역 분쟁의 해결 조짐이 보이고 있고 세계 경제도 안정되고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불확실성이 여전히 존재한다"고 언급했다. 미·중간 1단계 무역합의로 인해 무역분쟁의 가능성이 낮아졌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세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존재로 부상했음을 인정한 셈이다.


파월 의장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미국 경제에 어느정도의 상당한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미국보다는 세계적인 영향을 지켜보고 있다며 "중국에서는 경제활동에 지장이 있어 보인다. 여행 제한 조치와 기업들의 사업장 폐쇄 조치 등이 내려지면서 세계적으로도 영향이 예상된다"고 했다.


다만 "현재 상황이 초기 단계인 만큼 중국 거시 경제와 중국의 주요 무역 상대국, 세계 경제에 어느정도의 영향이 미칠지는 가늠하기 어렵다"고 진단하며 섣부른 예단을 경계했다. 그러면서도 "상황을 매우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거듭해 강조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