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대책본부 24시간 가동

최종수정 2020.01.28 21:52 기사입력 2020.01.28 21:52

댓글쓰기

방역대책반을 방역대책본부로 강화… 선별진료소 운영 및 서울시 등과 협력체계 구축... 의료기관과 주민들 대상 대응절차와 개인위생수칙 준수사항 홍보 및 전파

동작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대책본부 24시간 가동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위기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27일부터 기존 ‘긴급방역대책반’을 ‘동작구 재난안전 방역대책본부’로 강화, 운영하고 있다.


28일 구청장 주재로 개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긴급대책회의에서는 아직 지역내 확진자가 발생하진 않았지만 비상사태에 대비, 유관기관 협력 및 환자발생시 신속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구는 지난 8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방역대책반’ 3개팀을 편성해 24시간 대응체계를 유지, 의심환자 발생 상황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역내에 있는 서울시 지정 선별의료기관인 서울보라매병원과 국가지정입원치료 병상 의료기관인 중앙대병원과 비상연락체계를 수립, 서울시 및 질병관리본부 등과 긴밀히 협조해 방역감시체계를 강화했다.


또 구는 보건소 1층 선별진료소의 철저한 운영으로 의심환자 입실 시 음압시설을 가동, 의료기관 이송 전까지 별도 마련된 동선으로 이동시켜 다른 민원인들과 접촉을 차단할 계획이다.

지역내 중국인 다수거주지인 신대방1동에는 특별대책으로 주민센터 옆 주차장(신대방1동 603-4)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예정이며, 경로당, 어린이집, 공공시설 등에 마스크와 손 세정제, 체온계를 배부하여 건강상태를 자가 모니터할 수 있도록 한다.


또 상황 종료 시까지 ▲보건소 일반진료 최소화 ▲보건소 기타 검진 및 건강프로그램 중단 ▲주민들이 다수 모이는 구 주관 문화·체육행사 개최 자제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다.


아울러, 구청 홈페이지와 현수막을 통해 지역주민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행동 수칙 등 홍보를 강화, 발열, 호흡기계통 증상 등이 있는 주민은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구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동작구 24시간 상담콜센터(☎820-9680)’를 운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상담기능을 강화한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주민들이 안심하도록 구 상황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하겠다”며“24시간 비상체계를 가동해 감염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데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