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벽해 떠나는 순간까지 조국 2세야" 진중권, '미투 의혹' 원종건 비판

최종수정 2020.01.28 10:38 기사입력 2020.01.28 10:38

댓글쓰기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 반납하겠다"
"올라온 글 사실 아냐…그 자체로 죄송해"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8일 성폭력 의혹으로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27) 씨에 대해 "완벽해. 떠나는 순간까지 조국 2세야"라며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원씨의 자진 사퇴 기자회견 기사를 첨부한 뒤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원종건 영입철회에 반대한다"며 "입으로 페미니즘을 외치며 몸으로는 여성혐오와 데이트 강간. 이 위선이야말로 지난 몇 달간 당정청과 그 지지자들이 목숨을 걸고 수호해온, (더불어)민주당의 핵심가치 아니냐"며 비꼬았다.


이어 "이 친구(원종건) 제2의 조국, 조국 주니어다. 당에서 각별히 모셔야 한다. 민주당의 정체성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젊은 인재"라고 거듭 지적했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격 반납' 입장을 밝힌 뒤 잠시 눈을 감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격 반납' 입장을 밝힌 뒤 잠시 눈을 감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 씨 성폭력 의혹은 원 씨의 옛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A 씨가, 이날 한 인터넷 카페에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A 씨는 이 글에서 "100% 사실만을 담았다"며 "원종건은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 혐오)과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가하는 정서적 학대)으로 저를 괴롭혀왔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이어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음을 증명하는 사진"이라며 자신의 하반신에 멍이 든 사진 4장과 카카오톡 대화 캡처 사진 1장을 올렸다. 이 글은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SNS) 등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했다.


파문이 확산하자 원 씨는 2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자신에 대한 성폭력 폭로 글에 대해서는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그 자체로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