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서울 7시간50분…오후 전국 고속도로 곳곳 정체

최종수정 2020.01.25 15:55 기사입력 2020.01.25 12:59

댓글쓰기

설 연휴가 시작된 24일 경북고속도로 수원신길IC 부근 부산 방향(왼쪽)에 귀성 차량이 늘고 있다./수원=윤동주 기자 doso7@

설 연휴가 시작된 24일 경북고속도로 수원신길IC 부근 부산 방향(왼쪽)에 귀성 차량이 늘고 있다./수원=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설 당일인 25일 오후 전국 대부분의 고속도로 에서 기나긴 정체 구간이 속출하면서 귀성ㆍ성묘ㆍ귀경에 나선 운전자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1시 승용차로 각 주요 도시를 출발해 서울요금소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7시간 50분, 목포 6시간 50분, 광주 6시간 30분, 울산 7시간, 대구 6시간 30분, 강릉 3시간 30분, 대전 4시간으로 예상됐다.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가는 데 드는 예상 시간은 부산 7시간40분, 목포 5시간 50분, 광주 5시간 40분, 울산 7시간 10분, 대구 6시간 10분, 강릉4시간 20분, 대전 3시간 40분이다.


정오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의 차량 정체 구간 총 길이는 서울 방향이 88㎞, 부산 방향이 65㎞에 이른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21㎞, 서울 방향 70㎞ 구간,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구리 방향 50㎞, 일산 방향 61㎞ 구간에서 교통 흐름이 답답하다.

귀성방향 정체는 오후 3∼4시께 가장 심했다가 오후 11시 내지 26일 0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