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항만공사, 지능형CCTV 신항에 설치

최종수정 2020.01.23 13:54 기사입력 2020.01.23 13:54

댓글쓰기



위험구역 접근 시 자동 경보로 항만사고 사전 예방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윤요섭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자동추적기술이 적용된 지능형 CCTV를 신항에 설치하고 2월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이번 조치는 부두 안벽근로자(줄잡이, 래싱, 검수 등)의 실족사고 예방과 입·출항 선박의 추돌사고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신항 부두 운영사들의 적극적인 요청과 관계기관의 협조로 추진됐다.


부두운영사는 사무실 모니터를 통해 24시간 선박의 이·접안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안벽근로자가 위험구역(가상경계선)에 접근 시 자동경보시스템이 작동된다. 또한, 허가받은 사람에 한해 개인 휴대전화를 통해 실시간으로 현장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으며, 지난해 부두운영사에 지원한 무전기(9대)와 도선사 무전 채널도 이 시스템과 호환시켜 사고 예방 효과를 더욱 높였다.


부산항만공사는 다음 달부터 3개월간 시범 적용 후 미비점은 수시 보완할 계획이다.

부산항만공사, 지능형CCTV 신항에 설치


영남취재본부 윤요섭 기자 ysy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