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정훈, '가세연' 출연…"'회충가족' 작품성 있는 영화"

최종수정 2020.01.23 07:13 기사입력 2020.01.23 07:09

댓글쓰기

22일 강용석 변호사 등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배우 안정훈이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22일 강용석 변호사 등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배우 안정훈이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배우 안정훈이 '회충가족'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공개했다.


22일 강용석 변호사 등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회충가족' 주연배우 전격 공개"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등장한 안정훈은 "안녕하세요. 저도 '가세연'을 열심히 구독하고 있는 42년차 배우 안정훈입니다"라고 인사했다.


이날 안정훈은 "'회충가족' 배우들을 모집한다는 페이스북 글을 보다가 바로 연락을 드렸다. 단역으로 출연하려나 했는데 너무 큰 역할을 주셨다"며 "단편 영화 같지 않고 작품성 있는 영화"라고 말했다.


김세의 전 기자는 '회충가족'에 대해 "정치색을 띤 영화가 아니다. 블랙코미디다. 전혀 정치적인 영화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안정훈은 "사실 어릴 때부터 아버지께서 정치와 종교엔 가담하지 말라는 조언을 하셨다. 그런데 너무 겁쟁이가 아니었나 싶다"며 "제가 일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배우로서의 핵심 역량을 재능기부하고 싶다. 출연료 같은 건 신경 안 쓰고 제가 좋은 역할을 하게 된다면 일조하고 싶다"고 전했다.


안정훈은 1978년 KBS 드라마 '꽃처럼 새처럼'으로 데뷔했다. 이어 '젊음의 행진','주몽'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