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바니 원하는 맨유, 이적료 379억에 '고민'

최종수정 2020.01.21 15:17 기사입력 2020.01.21 13:58

댓글쓰기

파리 생제르맹의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 프로필/사진=파리 생제르맹 홈페이지 캡처

파리 생제르맹의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 프로필/사진=파리 생제르맹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파리 생제르맹(PSG)의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32)를 영입하기 위해 2500만 파운드(약 379억 원)의 이적료를 지불할 지에 대해 축구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20일(한국시간) 카바니가 PSG에 공식적으로 이적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PSG의 레오나르도 단장은 "카바니가 이적을 요청했다"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부터 이적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한 상태다. 앞으로 어떻게 바뀌게 될지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프랑스 스포츠 전문 매체 'RMC 스포츠'에 따르면 PSG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이적료 1000만 유로(약 129억 원)를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영국 언론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는 21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이번 달에 카바니를 영입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이적료를 지불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카바니는 PSG에서 지난 2013년부터 지금까지 289경기 출전해 196골을 넣으며 활약했지만, 이번 시즌 들어 구단 내 입지가 줄어들었다.


카바니는 오는 6월이면 공식 계약도 만료되기 때문에 구단에 직접 이적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로멜로 루카루가 이적하고, 마커스 래시포드마저 부상으로 빠지며 공격진에 공백이 생긴 맨유는 카바니가 필요한 상황이다.


PSG는 카바니가 6개월 뒤 자유계약 선수로 풀리지만 헐값에 팔 생각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PSG는 이적료로 2500만 파운드를 제시하고 있다.


토마스 투헬 PSG 감독은 "나는 카바니가 2월에도 여기에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며 이적 가능성을 언급했기 때문에 맨유가 이적료만 지불한다면 충분히 이적은 가능한 상황이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