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로구, 빗물받이 교체한 이유 있었네...왜?

최종수정 2020.01.20 07:00 기사입력 2020.01.20 07:00

댓글쓰기

담배꽁초 무단투기로 인한 미관 저해 막고, 담배필터 미세플라스틱 성분 유해성 알리려 해 ... 소식지, SNS 활용 미세플라스틱 내용 알리고 빗물받이 신규 설치 시 물결모양 등 촘촘한 디자인 덮개 사용

신규 설치된 빗물받이

신규 설치된 빗물받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길을 걷다보면 도로 옆 빗물받이 위로 수북이 쌓인 담배꽁초를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쓰레기통이 아닌 빗물받이 위로 모여 있는 담배꽁초들은 보기에 안 좋을 뿐 아니라 주민 건강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이처럼 담배꽁초 무단투기로 인한 미관 저해를 막고, 담배 필터의 미세플라스틱 성분이 불러일으키는 해양오염 실태를 적극 알리기 위해 '빗물받이 청결을 위한 특별관리'에 나선다.


담배필터 속엔 미세플라스틱 섬유 ‘셀룰로스 아세테이트’가 들어 있다. 미세플라스틱은 길이 또는 지름이 5mm 이하인 작은 플라스틱을 말하는데 환경 호르몬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 내분비계 교란 물질인 비스페놀A, 살충제인 DDT 등 유해성분을 빨아들이기 때문에 인체에 침투할 경우 매우 치명적이다.


사람들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는 빗물받이를 통해 자연계의 흐름 먹이사슬을 따라 결국 우리 식탁으로 흘러들어오게 된다. 자외선, 파도에 의해 작게 부서진 후 플랑크톤에게 먹히고 미세 플라스틱을 먹은 플랑크톤을 물고기가 잡아먹기 때문이다.


이에 구는 기존에 시행하던 빗물받이 청소 수준을 넘어 담배꽁초 무단투기를 막기 위한 근본적 대책을 강구하려고 한다.

담배꽁초 무단투기 처벌 관련 내용을 널리 알리기 위해 일 3회 이상 구청 및 각 동 주민센터 전광판을 활용, 관련 법조항 및 과태료 규정을 게시한다.


또 구청 소식지, SNS 등을 활용, 담배 필터의 미세플라스틱 성분을 강조한 자료, 해양오염으로 인해 고스란히 돌아오는 피해 사실 등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빗물받이 신규 설치 시에는 물결모양 등 촘촘한 디자인 덮개를 사용, 20일부터는 주요 빗물받이 약 630개 소에 대한 청소를 강화한다. 수시 순찰을 월 1회 이상 진행, 각 동 담당자들은 순찰조를 편성, 지역내 빗물받이를 빠짐없이 살핀다.


김영종 구청장은 “담배꽁초는 해양 미세 플라스틱 발생의 주범이다. 빗물받이에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결국은 먹이사슬을 타고 우리 식탁으로 되돌아온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빗물받이 청결을 위한 특별관리를 시작으로 주민 건강과 도시 미관을 지키기 위한 내실 있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기존 빗물받이

기존 빗물받이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