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영화 '천문' 관람…"실력있는 인재, 공정하게 인정받아야"

최종수정 2020.01.19 15:50 기사입력 2020.01.19 15:50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 에비뉴엘에서 영화 '천문'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 에비뉴엘에서 영화 '천문'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세종대왕과 노비 출신 과학자 장영실을 소재로 다룬 영화 '천문'을 관람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50분부터 낮 12시20분까지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에서 부인 김정숙 여사와 허진호 감독, 김홍파·임원희·김원해 배우, 기상청 직원 등과 함께 '천문'을 관람했다.


한 부대변인은 "오늘 관람은 영화의 이야기처럼 실력 있는 인재가 능력에 따라 공정하게 인정받고 대우받는 사회가 중요하다는 의미를 알리고, 한국적 소재를 영화화의 새해 첫 100만 관객을 돌파한 우수한 작품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전했다.


영화 관람에 앞서 진행된 사전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 시절은 우리 역사상 과학기술이 융성했던 시기"라며 "그 주인공이자 관노였던 장영실을 발탁해 종3품의 벼슬을 내렸는데, '안여사건(임금이 타는 안여가 부서지는 사건)' 이후로 조선왕조실록에서도 기록이 사라져 그 이야기에 대해 궁금했었다"며 관심을 표했다. 이어 영화 관계자들을 향해 "우리 절기와 잘 맞지 않던 당시 중국력 대신에, 우리 절기에 가장 잘 맞는 우리의 역법을 만드는 과정을 담은 뜻깊은 영화"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천문'을 연출한 허 감독의 전 작품 영화 '호우시절'을 언급하며 "지난 중국 방문 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리커창 총리와 회담할 때 대화의 소재이기도 했다"면서 "한중 양국 간 우호에도 도움 되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영화 관람에 나선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취임 첫 해인 2017년 8월 '택시운전사',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미씽, 사라진 여자'를 관람했고, 2018년 1월 민주항쟁을 다룬 '1987, 한국영화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기생충'을 지난해 6월 관람했다.


한편 영화 '천문'의 허 감독은 과거 박근혜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인물이다. 허 감독은 2015년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선언'에 서명했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올라 각종 불이익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