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한국당' 향한 비판에…한국당 "의회 폭거에 대한 정당방위"

최종수정 2020.01.19 11:38 기사입력 2020.01.19 11: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자유한국당이 선관위의 요청에 따라 비례용 위성정당 명칭을 기존 '비례자유한국당'에서 '미래한국당'으로 바꾼 데 대해 비난이 쏟아지자 이에 대해 '정당방위'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미래한국당으로의 명칭 변경신고에 대해 '1+4 협의체'의 정당들이 한목소리로 비난하고 나섰다. 행여나 자신들의 표가 떨어질까 다급하긴 했나 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대안신당은 비례자유한국당 창준위가 명칭을 미래한국당 창준위로 변경 신고한 것에 대해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에 나섰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근거 없는 1+4 협의체의 의회폭거에 대한 정당방위"라며 "변경 신고는 선관위의 비례자유한국당 명칭불허결정에 따른 이행절차로, 법을 준수하고 선관위의 결정을 따르겠다는 의지"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주의를 파괴한 자가 누구인가. 선관위 결정에 따라 법을 준수하며 창당절차에 들어간 미래한국당인가 아니면 민의가 왜곡되며 국민은 몰라도 되는 선거법을 만든 자들인가"라며 반문했다.

이 대변인은 불법을 자행한 자가 누구인가. 유권자의 표심이 왜곡되지 않도록 하려는 미래한국당인가. 아니면 게임의 룰인 선거법을 날치기해버린 자들인가"라며 "조국이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무너뜨릴 때도, 정권이 법치주의를 파괴해가며 인사대학살을 자행할 때도 침묵하던 그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유는 단 한가지다. 자신들의 표와 관계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그러던 그들이 본인들이 손해 볼 것 같은 미래한국당 창당에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미래한국당을 비난할 시간의 반만이라도 이 정권의 폭주와 만행에 대한 비판에 할애하라"고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