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진구 '기억키움쉼터&가족카페' 개소

최종수정 2019.12.16 17:40 기사입력 2019.12.16 17:35

댓글쓰기

광진구 '기억키움쉼터&가족카페' 개소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16일 자양공공힐링센터 4층에서 ‘기억키움쉼터 및 가족카페’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 곳은 기존 중곡보건지소에 있던 곳을 확장 이전한 것으로 경증치매환자를 전문적으로 보호 및 관리하고 치매환자 가족의 상호 교류의 장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기억키움쉼터는 안심센터에 등록된 경증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수업별로 최대 10명까지 모집, 저소득층과 독거 노인, 노인 부부 가구를 우선순위로 한다.


수업은 월~금요일 오전반, 오후반으로 나눠 운영되고, 참여자들은 기본 3개월 수강 후 대기자가 없을 경우에 연장 할 수 있다.


수업은 총 3교시로 나눠 진행되고, 1교시에는 기본적인 자기·건강 관리 와 치매 예방체조, 인지재활 프로그램이 열린다. 2교시에는 작업치료, 음악치료 등 인지자극 프로그램이 마련되고, 3교시에는 미술치료, 원예치료 등 요일별 활동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프로그램 이용 전후에는 인지평가와 주관적 기억 감퇴 설문, 우울감 등을 검사하여 관리한다.


또 한 편에는 가족 카페를 만들어 치매환자 가족 간에 공감과 상호 교류의 장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치매는 기억을 잊다 점차 자신도 잃어버리기 때문에 ‘세상에서 가장 슬픈 병’이라고 말한다”며 “기억키움쉼터와 가족카페에서 잃어버린 기억을 가족과 함께 현재의 좋은 기억으로 다시 키워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광진구 '기억키움쉼터&가족카페' 개소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