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모레퍼시픽, 스킨베일 메이크업 베이스 대한민국 기술대상 수상

최종수정 2019.12.16 09:18 기사입력 2019.12.16 09:18

댓글쓰기

아모레퍼시픽이 라네즈 브랜드 제품에 적용한 ‘스킨베일 메이크업 베이스 제형 기술’로 2019년 대한민국 기술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왼쪽부터 13일 ‘2019년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에 참가한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김경남 메이크업연구팀장, 박영호 기술연구원장, 정춘복 수석연구원.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라네즈 브랜드 제품에 적용한 ‘스킨베일 메이크업 베이스 제형 기술’로 2019년 대한민국 기술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왼쪽부터 13일 ‘2019년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에 참가한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김경남 메이크업연구팀장, 박영호 기술연구원장, 정춘복 수석연구원. 사진=아모레퍼시픽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라네즈 브랜드 제품에 적용한 ‘스킨베일 메이크업 베이스 제형 기술’로 2019년 대한민국 기술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지난 13일 서울시 삼성동 코엑스 ‘2019년 대한민국 산업기술 연구개발(R&D) 대전’ 행사장에서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평가원(KEIT)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산업기술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메이크업 베이스는 피부톤을 보정하면서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메이크업 초기 단계에 주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아시아 여성의 피부 색상에 맞게 피부톤을 자연스럽게 보정해주면서 외부의 오염물질로부터 피부를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메이크업 베이스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해왔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5년에 걸쳐 2550명의 아시아 여성의 피부색 데이터를 연구한 내용을 바탕으로 실제 아시아 여성 피부톤에 적합한 메이크업 베이스 색상을 설계했다. 더불어 피부톤을 보정하면서 동시에 피부광을 구현하는 펄 소재를 활용, 메이크업 베이스의 색상이 섞이며 어두워지는 현상을 개선했다. 또한 연꽃잎의 발수 과정을 모사한 미세 굴곡 형성 기술로 구축한 피부 베일막을 통해 미세먼지를 비롯한 외부 오염 물질이 피부에 잘 달라붙지 않는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관련 기술은 국내 특허 출원 6건, 국내 특허 등록 4건, 학회 발표 2건, 논문 발표 5건을 비롯한 여러 차례의 검증과 실험을 거쳤으며 라네즈 브랜드에서 출시한 ‘스킨베일 베이스’, ‘스킨베일 베이스 쿠션’ 제품에 적용됐다. 제품들은 출시 이후 국내와 중국 베이스 메이크업 시장에서 꾸준한 성과를 올리는 중이다.

박영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장은 “이번 수상은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이 아시아 여성의 피부톤 솔루션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해 이룬 성과가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은 전 세계 고객에게 혁신적이고 건강한 아름다움을 선사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