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이번엔 16세 환경운동가 툰베리에 막말파문

최종수정 2019.12.13 08:56 기사입력 2019.12.13 07: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타임지의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16세 진보적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를 폄하하는 막말을 쏟아냈다가 맹비난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툰베리의 올해의 인물 선정이) 아주 웃긴다"면서 "그레타는 자신의 분노조절 문제에 애써야 한다. 그러고 나서 친구랑 좋은 옛날 영화를 보러 가라"고 막말 수준의 언사를 쏟아냈다.


툰베리는 이날 트위터 계정 자기소개를 '자신의 분노조절 문제에 애쓰는 10대 청소년. 현재 진정하고 친구와 좋은 옛날 영화를 보고 있음'이라고 바꾸며 트럼프 대통령의 막말 비난에 재치있게 응수했다.


10대 소녀를 겨냥한 트럼프 대통령의 막말에 '올해의 인물에 선정돼 타임 표지를 장식한 게 질투난다는 이유로 16세 청소년을 괴롭힐 정도로 옹졸하고 멍청하다니 믿을 수가 없다'는 비난성 댓글이 이어졌다. '분노중독자가 열여섯살 소녀를 놀린다', '당신이 70여년간 이룬 것보다 툰베리가 16년간 이룬 게 더 많다'는 댓글도 달렸다.


존 케리 전 미 국무장관은 "가장 수치스럽고 대통령답지 못하며 거의 겁쟁이가 할 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부끄러워해야 하지만 전혀 부끄러움을 모른다"고 맹비난했다.

기후변화를 거짓말이라고 부정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툰베리에 막말성 언사를 쏟아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총회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툰베리가 자신을 쏘아보는 사진이 화제가 된 후 트위터에 "툰베리는 밝고 멋진 미래를 고대하는 매우 행복한 어린 소녀처럼 보였다"며 비아냥댔다.


툰베리는 당시에도 트위터 계정 자기소개를 "밝고 멋진 미래를 고대하는 매우 행복한 어린 소녀"로 바꾸며 응수했다.


타임지는 제24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주류 정치인들과 기득권층을 호되게 질책해 이목을 끌었던 툰베리를 올해의 인물에 선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의 인물 최종 5인 후보에 올랐다가 떨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의 인물 최종 후보에 올랐다가 떨어진 2015년에도 올해의 인물에 선정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 '그가 독일을 망치고 있다'고 비난을 퍼부은 바 있다.


트럼프, 이번엔 16세 환경운동가 툰베리에 막말파문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