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수부, '국적선박 피랍' 대비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

최종수정 2019.12.13 08:30 기사입력 2019.12.13 08:30

댓글쓰기

청해부대 제31진 파병 앞두고 거제도 앞 해상서 실시


왕건함(자료사진)

왕건함(자료사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해양수산부는 청해부대 제31진 왕건함 파병을 앞두고 13일 오전 11시부터 경남 거제도 앞 해상에서 해군과 국적선사 등과 함께 국적선박 피랍 대비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우리 국적선박이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피랍되는 상황을 가정해 실시된다. ▲해적 의심선박 접근 상황 신고 ▲해적 의심선박 식별 후 차단 및 경고 사격 ▲검문검색대 피랍상선 등반, 해적 진압 및 장악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훈련에는 해수부와 해군, 해운선사의 훈련요원 300여명, 4000t급 국적상선 1척을 비롯해 해군의 청해부대 제31진 왕건함(4400t)과 고속단정 2척, 항만경비정 1척, 해상작전헬기 1대가 참가한다.


소말리아·아덴만 해역은 원유와 액화천연가스(LNG) 등 우리나라의 핵심물자가 수송되는 전략수송로로서 연간 400여척의 우리 국적선박이 통항하고 있다. 2009년부터 청해부대에서 이 해역을 통항하는 우리 국적선박 및 선원을 보호하고 있다.

청해부대 제31진으로 파병을 앞둔 왕건함은 2010년 청해부대 제10진(2010년 7월~2011년 1월)으로 파병된 이래 제27진(2018년6월∼2019년1월)까지 총 6회에 걸쳐 임무를 완수했다. 특히 2015년엔 예멘 우리 국민 철수 지원작전에 참여해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고준성 해수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청해부대는 그간 적극적으로 파견임무를 수행하고 연합부대와 협력해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의 해적피해를 줄이는 데 기여해 왔다"라며 "그러나 아직도 위협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민·관·군 간 지속적인 협력과 더불어 실전과 같은 훈련을 통해 해적대응 역량을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