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세계 인권의 날' 맞아 인권탄압 20명 제재 단행

최종수정 2019.12.11 14:05 기사입력 2019.12.11 14: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미국 정부가 10일(현지시간) 인권 탄압에 일조한 8개국 출신 20명에 대한 제재를 단행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인권 탄압 혐의를 받는 개인 18명에 대한 경제 제재를 발표했다. 미얀마·파키스탄·리비아·슬로바키아·콩고민주공화국 등에 위치한 정부 관료나 사업가들, 이들이 소유하거나 통제하는 6개 조직도 제재 명단에 포함됐다.


로힝야족 학살에 책임이 있는 미얀마 군부 지도자들과 불심검문으로 400명 이상의 민간인을 살해한 파키스탄 경찰 총경, 비무장 억류자 43명을 집단 처형한 리비아 군사령관 등이 명단에 올랐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성명에서 "심각한 인권 탄압에 관여했거나, 이익을 얻은 이들에게 의미 있으면서도 실체가 있는 결과를 주기 위해 제재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미국은 인권 침해에 대항하는 세계의 선두주자로, 가해자들과 이들이 활동하는 지역에서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제재에 따라 제재 대상자들이 미국 사법 관할권 내에 소유한 부동산과 금융 자산 등은 모두 동결된다.


이어 미 국무부도 무함마드 알 오타이비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의 미국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오타이비 총영사는 터키 이스탄불에 있는 사우디 영사관에 들어갔다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우디 출신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피살사건과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국무부는 러시아 체첸공화국 수도인 그로즈니의 내무부 장관인 아슬란 이라스카노프의 미 입국도 금지했다. 미국은 이라스카노프 장관이 27명을 처형한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성명에서 중국·베네수엘라·시리아·이란의 인권 탄압 실태를 규탄하고, "이들 국가에서 인권 탄압이 매일 자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