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트남 언론들 '박항서 매직' 대서특필…전국이 열광

최종수정 2019.12.12 16:05 기사입력 2019.12.11 11:30

댓글쓰기

VN익스프레스 홈페이지 캡쳐

VN익스프레스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아(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자 베트남 현지 언론들은 11일자로 관련 소식을 대서특필했다.


VN익스프레스 등 주요 온라인 매체의 메인 페이지는 베트남 축구 소식으로 도배됐다. 헤딩 선제골 등 멀티 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견인한 수비수 도안 반 하우 선수가 "SEA 게임의 금메달은 시작에 불과하다"고 밝힌 톱 기사와 함께 박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은 후 관중석으로 이동하는 모습, 선수들이 박 감독을 헹가래를 치는 장면 등 동영상도 공개됐다.


이 매체는 박 감독이 "승리의 배경은 베트남 정신"이라고 밝힌 것도 별도의 기사로 게재했다. 또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베트남 팬들의 열정뿐 아니라, 베트남 선수들의 기술과 플레이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하노이 등 각지에서 베트남 축구팀의 승리를 축하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언도 보도했다. 이어 "베트남이 오랫동안 기다린 SEA 게임 금메달을 획득하자 축구 팬들이 밤늦게까지 오토바이를 타고 도로를 질주했다면서 전국이 열광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축구전문지 봉다는 이날자 1면 전체를 '베트남 우승'이라는 제목과 박항서호의 사진으로 게재했다. 4면에는 대표팀 선수들이 박 감동을 헹가래 치는 장면과 함께 "베트남이 동남아 정상에 우뚝 섰다"는 제목이 담겼다. 이 매체는 "박항서호가 지난해 12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했을 때와 같은 장면이 연출됐다"고 소개했다.


일간 베트남뉴스는 'SEA 축구에서 베트남의 역사적인 우승'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기사에서 "수백만 베트남 축구 팬들의 꿈이 60년 만에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베트남 U-22 남자 축구 대표팀이 금메달을 목에 건 것은 60년만에 처음이다.

베트남 축구팀은 전날 저녁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스타디움에서 열린 SEA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대0으로 이겼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